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NN

코로나19가 뒤바꿔놓은 영화 인기 차트

아포칼립스, 금융위기 다룬 작품 인기

128,5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직후

약 3달이 지났습니다.

전 세계에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컨테이젼', '감기'

전염병을 소재로 한

영화들이 인기를 끌기

시작했는데요.

이후로부터 약 100일이

지난 2020년 4월에는


경제 위기를 다룬

영화의 점유율이

올라가고 있습니다.

이 현상에 대해

영화 전문가들은


"국민들이 코로나19

자체에 대한 공포에서


경기침체, 금융위기 등

경제 사회적 불안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


이라고 분석했는데요.

1997년 IMF 외환위기를 다룬

'국가 부도의 날'


왓챠플레이 시청 순위

100위권에 진입해

최고 12위까지 올랐습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그린

'마진콜: 24시간, 조작된 진실'


전달 대비 시청량이 15배 이상

늘어나 최고 21위를 기록했습니다.

이 외에도 글로벌 금융위기의

진실을 파헤친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잡'

금융위기로 홈리스가 된

사연을 영화로 만든

'라스트 홈'의 인기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엉엉!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경제 사회적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데요.


부디 이 힘든 일들이

종식되고, 지나가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