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NN

제레미 레너, 호크아이 하차한다?

이제 와서?

9,2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레미 레너가 전처인 소니 파체코를 총기로 협박했으며 딸인 에이바가 있는 집에 다수의 여성이 들락거렸다거나 약물을 남용했다는 주장이 소니 파체코 본인에 의해 제기되면서, 가능성으로만 타진되었던 호크아이 역 배우의 교체가 소문이 아닌 진실이 될지도 모른다는 소식이다.

계속해서 이슈가 되고 있는 전처와의 법정소송뿐만 아니라, 이제까지 전처에 대한 협박과 뒷담화 등 수많은 추문이 함께 제기되었으며 이 때문에 디즈니 산하의 마블 스튜디오가 제레미 레너를 더 이상 붙잡고 있을 이유가 없다는 것인데.

작중의 MCU에서 '호크아이' 클린트 바튼은 잠시 방황을 거치기는 했지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상태다. 하지만 2021년으로 예정되어 있는 디즈니 플러스의 새로운 TV 시리즈인 '호크아이(hawkeyes)'에 출연이 확정된 상황이었는데.

디즈니는 이전의 제임스 건 아동성애 트윗 사태에서도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던 적이 있다. 물론 최근 재임용으로 입지가 그만치 굳건하지는 않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바 있지만(...), 디즈니 사의 오랜 방침에 의한 결정이었음을 근거로 제시했던 것.

때문에 제레미 레너 측에서 이런 사건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 아닌 '과장된 이야기'라고 하는 것은... 어쨌든 제레미 레너가 논란이 될 만한 행동을 한 것만은 틀림없는 사실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오가고 있는 상황이기에, 디즈니 측에서도 제레미 레너의 교체를 논의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일부 소식통에 의하면 마블은 제레미 레너의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TV 시리즈 '호크아이'의 각본과 흐름을 완전히 변경해서, 제레미 레너가 주역급으로 등장하던 기존의 방침 대신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로 변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출연료 문제가 깊게 얽혀 있기는 했지만 '아이언맨' 시리즈 초반에 워머신 역할을 했던 배우 테렌스 하워드가 돈 치들로 변경된 바 있었으니 배우 변경도 아주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제레미 레너가 하차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하면서 일각에서는 원작 코믹스의 클린트 바튼과 같이 청각장애가 있는 배우를 기용하는 것이 어떠냐는 제안 역시 나오고 있다.


물론 여기까지의 이야기에 확실한 공식 정보는 아직 전혀 없는 상태이며, 소니 파체코와 제레미 레너의 양육권 분쟁에 대해서의 각자의 주장에 대한 진위 여부 역시 알 수 없다. 2021년 공개 예정이었던 시리즈 '호크아이' 역시 완전히 취소될 수도 있는 상황이고, 소문처럼 배우가 변경될 가능성도 아주 없지는 않다.

'어벤저스: 엔드게임'에서 어벤저스 원년 멤버들에 대한 예우를 아끼지 않았던 마블 스튜디오이기에, 오랜 시간 마블과 함께 했던 배우인 제레미 레너를 이런 연유로 내칠 수는 없을 것이라는 주장 역시 팽팽한 시점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