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PNN

왜 디스플레이를 접고, 돌리고, 눕힐까

삼성 폴더블 폰 출시에 비춰

4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WC 2019에서 삼성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해

큰 화제가 됐었죠.

아주 그냥 우수수 나온다

눈이 번쩍

세로로 긴 직사각형의 디스플레이가

마법처럼 정사각형이 되는 순간

관중의 탄성이 흘러 나왔는데요.

슉슉 입에서 나는 소리가 아니여

여기서 문득 떠오르는 질문. 

사람들은 왜 디스플레이를

접고

돌리고

눕힐까요?

고고점프

삼성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시연할 때

선택한 콘텐츠는

'지도'였습니다.

한번 더 슉슉

일반적인 세로 디스플레이에서

지도를 보다


접혀 있던 디스플레이를 펼치니

지도가 가로로 넓어지는

드라마틱한 효과가 연출됐는데요.


이 장면을 보면 우리가

모니터와 스마트폰처럼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기기를


접고

돌리고

눕히는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갸우뚱

우선 가독성입니다.

보통 우리가 보는 글이나 이미지들은

각자 고유한 크기와 해상도를 가지는데요.

인스타그램의 시대가 열리기 전까진 

보통 가로가 길거나, 세로가 긴

이미지가 많았습니다.


물론 지금도 많죠.


그런데 가로로 넓은 화면에서

세로 이미지를 보거나


세로로 긴 화면에서

가로 이미지를 본다면

어떨까요?

굉장히 예민

당연히 크기가 줄어듭니다. 

이미지가 작아지면

한 눈에 들어올 지는 몰라도,

글의 가독성은 떨어지죠.

이 모니터 글 읽으려면 사방으로 고개 돌려야 할 듯

그리고 합목적성입니다.

미디어 콘텐츠에는 각기 다른 특성이 있는데

영상은 가로로,

웹툰은 세로로 봐야 하죠.

가로로 보면 긴박감이 떨어지는 콘텐츠.jyp

스마트폰은 자이로 센서를 이용해서

세로, 가로 자유롭게 볼 수 있지만

모니터는 그렇지 않습니다.

굉장히 예민

하지만 이럴 때 피벗 기능을 사용하면

충분히 크게 볼 수 있죠!

휙 너무 좋아

'좋은 건 크게'라는

명언(...)이 괜히 나온게 아닙니다.


인간의 자연스러운 욕구에 맞춰

점점 진화하는 디스플레이 기술.

과연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요?

유에프오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