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메이플스토리부터 마비노기까지, 홍대 '네코제 스토어' 오픈

프로필 사진
PNN 작성일자2018.06.15. | 110 읽음
댓글

소싯적 온라인게임 좀 해봤다는 사람이면 “넥슨은 다람쥐를 뿌려라" 같은 바람의나라 속 유행어를 들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메이플스토리’, ‘마비노기’, ‘바람의나라’ 등 인기 게임을 보유한 넥슨이 서울 홍대 앞 엘큐브 게임관에 넥슨IP(지식재산권) 상품으로 가득한 ‘네코제 스토어’를 15일 정식 오픈했다.

서울 홍대에 위치한 엘큐브 게임관

네코제 스토어 현장

‘네코제 스토어’에서는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마비노기’ 등 넥슨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유저 아티스트들이 직접 제작한 2차 창작물과 자체브랜드(Private Brand·PB)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 유저 아티스트와 인형, 액세서리 등 게임 굿즈를 함께 제작해보는 ‘원데이클래스’도 엘큐브 게임관에서 진행된다. ‘네코제 스토어’는 매일 낮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문을 연다.

유저 아티스트 제작 메이플스토리 머그컵

유저 아티스트 제작 악세사리

유저 아티스트 제작 목걸이

류재용 장인과 협업한 진공관 앰프

6월 17일까지 매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네코제 스토어’ 사진을 찍고 해시태그를 달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 ‘넥슨캐시 1천 원권’과 ‘메이플블리츠X 부채’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네코제 스토어’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메이플스토리 정령인형’을 판매한다.

넥슨 IP사업팀 조정현 팀장은 “홍대 엘큐브 게임관에 처음으로 입점한 네코제 스토어를 통해 유저 아티스트들이 창작자로서 자신만의 개성을 마음껏 표출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유저들과 접점을 넓히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시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넥슨 IP사업팀 조정현 팀장

‘제5회 네코제’ 현장

한편, 지난 2015년 12월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5회째를 맞이한 ‘네코제’는 넥슨콘텐츠축제(Nexon Contents Festival)’의 줄임말로 유저 아티스트들이 게임의 캐릭터·음악·스토리를 활용해 제작한 2차 창작물을 교류하는 행사다.

현재(1~5회)까지 ‘네코제’에 참가한 920여 명의 유저 아티스트들이 넥슨 게임 IP를 활용해 직접 만든 액세서리·피규어·그림·인형 등 굿즈는 7만3천개에 달했다. 


특히, 2차 창작 분야의 현장 전문가를 통한 멘토링을 지원해 유저 아티스트의 창작능력을 개발하는 ‘네코랩’과 유저들이 제작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마켓 '네코장'을 운영하는 등 참여자 중심의 문화축제로 거듭났다. 


지난 5월 26일부터 27일까지 창작·개발의 요람으로 불리는 서울 ‘세운상가’에서 열린 ‘제5회 네코제’는 약 1만 명의 관람객을 동원하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유저 아티스트와 노련한 기술 장인이 협업을 이뤄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카톡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