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픽플러스

겨울용 타이어 이렇게 바꿨다간 오히려 사고 난다

33,7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동차의 월동준비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부동액을 점검한다든지, 각종 열선 및 히터를 점검한다든지 말이죠. 그리고 겨울철 미끄러워질 도로에 대비해서 윈터 타이어로 타이어를 교체하는 분들도 더러 있습니다.

실제로 윈터 타이어 대비 일반 사계절용 타이어는 눈이 쌓인 미끄러운 노면에서의 제동거리는 8배까지 늘어날 수 있는데요. 미쉐린 타이어의 실험에 따르면 일반 타이어 장착한 차량이 시속 50km 주행 시 일반적인 도로 상황에서는 급정지 시 제동거리가 12m입니다. 하지만 눈길에서는 48m까지 제동거리가 늘어난다고 이야기하고 있죠. 눈길보다 노면이 더 미끄러운, 빙판길의 경우 제동거리는 96m로 엄청난 수치 차이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그래서 윈터 타이어는 뭐가 다른 거야?

가벼운 도심 출퇴근용으로 사용하는 차량의 경우 윈터 타이어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지만 평소 도심 바깥으로의 야외 활동을 즐기는 분들이라면 윈터 타이어는 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된 것도 아니고 눈이 당장 펑펑 쏟아지는 것도 아닌데, 벌써부터 타이어를 교체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하는 분들도 많죠.

하지만 윈터 타이어는 눈이 내리기 전, 지금같이 추위가 시작되는 요즘 교체하는 것이 적기라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일반 사계절 타이어가 제 기능을 발휘하는 온도가 영상 8℃ 이상이기 때문입니다. 7℃ 이하로 온도가 떨어지는 경우 타이의 고무가 경직되는 현상이 발생하는데요. 이렇게 경직된 타이어는 접지력이 떨어져 앞서 이야기 드린 것과 같이 제동거리가 늘어나게 되죠.


반면 윈터 타이의 경우 7℃ 이하의 온도에서도 고무가 경직되지 않고 제동거리를 유지하게 되는데 이는 윈터 타이어의 소재와 구조적인 요소로 인해 유지가 되는 것입니다. 

일반 타이어와 윈터 타이어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타이어 트레드 위에 가득한 주름이라고 할 수 있죠. 이런 주름은 제동거리를 높여주는 중요한 요소 중 한 가지입니다. 그리고 윈터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와 달리 주원료인 고무 콤파운드에 기포를 주입하거나, 고무를 부드럽게 만드는 실리카 소재의 함량을 늘리는 등의 처리를 하게 되는데요.


앞서 이야기 드린 7℃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타이어가 부드러운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이런 소재로 인해 내구성이 상대적으로 낮아 빨리 닳아버리는 단점 역시 존재합니다. 

근데 돈이 너무 많이 들어가는 거 아냐?

그런데 멀쩡한 사계절 타이어를 두고 겨울 한 철만 사용하기 위해 타이어를 교체하는 것에 금액적 부담을 느끼시는 분들도 더러 계실 겁니다. 그리고 겨울이 지난 다음에 다시 기존 타이어로 교체를 하기 위해 지불하는 보관료와 겨울용 타이어를 다음 겨울까지 보관하는 보관료까지 들어가는 비용이 적지는 않죠.

그래서 몇몇 차주 분들은 임의로 앞바퀴 혹은 뒷바퀴만 윈터 타이어로 교체해 윈터 타이어의 제동력과 가격을 모두 잡으려고 하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이경우 바꾸지 않으니만 못할 수도 있습니다. 자동차의 앞과 뒤 양쪽에 접지력이 다른 타이어를 장착하게 되면 코너링 시 차선을 이탈하는 등의 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죠.

몇몇 업체의 경우 보관료를 받지 않고 교환을 해주는 곳도 있고, 만약 없다면 타이어에 묻은 오염물을 잘 닦은 후 랩 혹은 비닐 등으로 감싼 다음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면 다음 겨울 혹은 겨울이 지난 다음 다시 교체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겨울철 자동차 꼼꼼하게 점검하셔서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 보내시길 바랍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픽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