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어린이가 반려견을 위해 선택한 슬픈 결정

46,2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순하디 순하게 생긴, 길생활을 했다기엔

뽀송한 비주얼의 댕댕이,


그 앞에 무언가를 부탁하듯이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여성은 누구일까요?


이 둘은 뭘 하고 있는 걸까요?

.

.

.

.


"안녕하세요.


저는 맥스의 주인이었던 사람이에요.

부디 귀여운 맥스를 입양해주세요.


여기에 맥스를 두고 가서

마음이 너무 너무 아프지만,


우리 가족들이 맥스를 자꾸 때려서

차라리 다른 집에 입양되는 게

나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부디 용서해주세요.

그리고 마음이 흔들린다면

맥스를 데려가서 행복하게 만들어주세요."



맥스가 목줄에 묶인 채 버려진 공원에는

점차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맥스의 옆에는 돌맹이로 고정된

어린 아이 글씨의 긴 편지가 있었지요.




사람들은 맥스에게 밥을 주려 했지만,


낯선 이들의 손길이 두려웠는지

으르렁대며 가까이 오지 못하게 했다고..




하지만 한 주민이 동물보호소에 신고해

구출 작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엔,


맥스는 그 누구보다 순하고 착한

천사견으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현재 맥스는 '보스턴'이라는 새 이름을

얻고, 좋은 가정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코로나로 최근 들어,

동물이 유기되는 일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비록 유기는 용서할 수 없는 일이지만,

학대를 받는 강아지를 위해


차라리 누군가에게 보내줘야 했던

아이의 심정은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가여운 아이와 강아지를 보며

어른으로서 부끄러워집니다.

















CREDIT

출처 BORED PANDA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