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집사야... 내 앞니가 당나귀마냥 자란다냥...

7,1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울하고 힘들 땐,


자기 자신 안의 아이를 

달래줘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럴 때 또 맛있는 음식이나, 귀여운 걸 

보는 것만큼 좋은 것이 없지요!


1. 상황역전


ㅋㅋㅋㅋ 꼴 좋다 냥~


(잠시후)

.

.

.

"당해보니까 어떤지 알겠냥?ㅡㅡ"


2. 누르면 행복해지는 카톡 프로필 어떠세요?


저희 집 주인님은 일단 탈락..


3. 올겨울, 획기적인 캣터널 아이템!


바지, 그냥 버리지 마시고 재활용하세요.


지구에도 좋고, 고먐미도 뜯기 좋고,

인간도 돈 아끼는 1석 3조!


4. 꿇어라!!! 너희 알파카들은 다 내 아래에 있다!


고영희님한테 로키가 접신했나 보네요..

.

.

.

그 시각 알파카 무리 상황


1 : 뭐래? (쑥덕쑥덕)


2 : 응, 심심한가봐 친구가 없다네..


5. 벌크업하고 더욱 위풍당당해진 ;;


아,, 잘 컸네요....


집에 강도 들어도 끄떡 없겠어요...

(후덜덜)


6. 수리수리 냥수리, 몸통분리쇼!

7. 이 골목 주름 잡는다는 '그 고먐미' 수배합니다


제가 보쌈할 거라서요. (비장)


8. 후광받아 세상 영롱해보이는 고양이

9. 내 두 눈 밤이면 별이 되지


왜냐면.. 너네 기 꺾을라고...


"우리 까불지 말자.... 

쟤 너무 까맣고...

조그맣고.. 힘 세다..."


10. 별로 달갑지 않은 애정

11. 거기서 거기

12. 집사야, 이게 어떻게 된 거냥.....(절망)



보면 볼수록 웃기고,

갑자기 빵 터지게 만드는


고먐미들의 엽기 사진들 ㅋㅋ



주말까지 얼마 남지 않았네요!

수요팅!!













CREDIT

출처 BORED PANDA

EDITOR S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