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출출할 때마다 "어↑오~" 하고 우는 고양이 ㅋㅋㅋㅋ

12,1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바바라 존스 씨의 반려묘,

'베이컨'.

일반적으로 고양이 울음소리 하면

어떤 소리가 떠오르시나요?

아무래도 야옹~미야옹~

같은 소리가 일반적일 텐데요.


밥그릇이 비어 있을 때마다

어↑오~ 하고 우는(ㅋㅋ)

요상한 미묘가 있어 화제입니다!


처음으로 이 소리를 들었을 때,

바바라 씨는 "다시 해 볼래?"라고 말했지만

목적을 달성한(?) 베이컨은

들은 체도 하지 않았다는 데요.


하지만 다음 날, 또다시 배가 고파진 베이컨은

바바라 씨 주위를 맴맴 돌며 다시

어↑오~ 하고 울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이후 베이컨은 밥 시간만 되면

어↑오~ 하고 열심히도 울어댄다는데요.


바바라 씨는 "재미있는 것은 심심할 때나 졸릴 때,

다른 불만이 있을 때는 제외하고,

오직 배가 고플 때만 저렇게 운다", 


"귀엽기도 하고, 원하는 게 무엇인지

바로 알 수 있으니 좋다"며 웃음을 보였습니다.

"당장 밥을 대령하라 인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