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갖고 싶다 저 꼬리" 꼬리 보송력 100% 고양이

30,9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꼬리가 몸만 한 고양이 벨을 만나보자.

꼬리가 머리까지 닿고

푹신푹신하기까지 해

이 정도면 눕고 싶을 때 언제든지 누울 수 있는

벨의 전용 침대로 손색이 없다.

벨의 꼬리를 보고 있으면

얼마나 부드러운지 한번 만져보고 싶어진다.

벨은 먼치킨과 페르시안 고양이가 섞인

나폴레옹 고양이, 즉 미뉴에트다. 

미뉴에트 고양이는 짧은 다리와 둥근 얼굴이 특징이며

촘촘하고 부드러운 털로 유명하다.

또, 짧은 다리에도 불구하고

민첩하게 점프하고, 뛰고, 놀 수 있다.

그래서 그런지 벨은 종종 두발로 쉽게 서 있다.

부드러운 꼬리 말고도 벨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아래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보자.

인스타그램 : @ricorico_rico

CREDIT

EDITER 원삼선구

출처 BORED PANDA, ricorico_rico's instagra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