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보호소로 반려견을 억지로 끌고가는 여성들

40,8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앤 씨는 친구와 함께 텍사스 휴스턴에 있는 동물 보호소를 방문했다가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한 여성이 자신의 반려견을 보호소에 버리려 하고 있었습니다.

개는 보호소에 가지 않으려고 필사적으로 버티고 있었고, 여성은 힘으로 개를 질질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개는 분명 자신이 주인에게 버림받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습니다.


앤 씨는 당시를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그 불쌍한 개는 바닥에 드러누워서 애원했어요. '주인님 제발 절 버리지 마세요'라고 애원하는 것 같았어요."

더욱 충격적인 것은 잠시후, 또 다른 견주와 반려견의 같은 상황이 다시 벌어졌다는 것입니다.


하루에 이런 일이 얼마나 반복되는 것일까요.


뒤이어 나타난 또 다른 여성도 자신의 반려견을 억지로 끌고 갔고, 끌려가는 개 역시 겁에 잔뜩 질린 채 꼼짝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앤 씨는 말했습니다.


"정말 제 가슴을 아프게 했던 건 두 여성이 전혀 슬퍼하지 않았다는 것이에요. 비웃음 지으며 개를 끌고 갔어요.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어요."

보호소에 맡겨진 두 개들은 정해진 기간 내에 새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 됩니다.


이 불쌍한 개들의 이름은 트루먼과 멘디.


앤 씨는 끌려가는 트루먼과 멘디 사진을 찍어 동물보호소 자원봉사자들에게 보냈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은 자신들의 페이스북에 이 사진과 사연을 빠르게 공유했고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졌습니다.


많은 사람이 이 슬픈 사진에 담긴 이야기에 분노와 슬픔을 드러냈고, 트루먼과 멘디를 입양하고 싶다는 문의 전화가 쏟아졌습니다.

현재 트루먼과 멘디는 각각 자신들을 사랑해주는 따뜻한 가정으로 입양됐습니다.


새 보호자들은 트루먼과 멘디의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트라우마가 컸던 것 같아요. ​과거가 얼마나 충격적이었는지 쉽게 마음을 열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이제는 아픈 과거를 극복하고, 이쁨받으며 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니 걱정마세요!"



반려동물시장의 경기 침체 걱정하기보다, 하루빨리 동물보호법이 전면 개혁됐으면 좋겠습니다.



CREDIT

에디터 이제원

"PetZzi 추천 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