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죽어가는 거북이'를 보고 보트에서 뛰어내린 청년

63,1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ㅣ 바다 위 쓰레기 뭉치가 움직인다?

친구들과 바다 위에서 보트를 타고 놀던 남성이 무언가를 발견했습니다.


바다 위에 쓰레기 뭉치인데 뭔가 심상치 않습니다.



ㅣ 거북이 3마리

바다 거북이들이 플라스틱 쓰레기와 그물에 묶여서 떠내려가고 있습니다.



ㅣ 기둘

"인간보다 오래 살아왔을 텐데 이렇게 허무하게 죽게 할 순 없지!"


상의 탈의하고 뛰어가는 남성



ㅣ 서둘러

쓰레기와 거북이들이 떠내려 가기 전에 작대기로 끌어당깁니다.


얼마나 오래 망망대해 위에서 떠내려가고 있었을까.

세상에. 무려 4마리가 한 번에 쓰레기 그물에 묶여있습니다.



ㅣ 구조 작업 중

가위로 그물을 하나하나 끊어가며 묶여있던 녀석들을 풀어줍니다.


싹뚝 싹뚝. 얼른 집으로 가렴!



ㅣ 찰싹 찰싹

"아야. 아야. 진정해. 내 뺨 좀 그만 때려"


두려움에 파닥거리는 거북이가 남성을 살갗을 찰싹찰싹 때리지만  남성은 따가운 스매시를 참으며 인내심있게 구조에 집중합니다. 



ㅣ 거친 숨

 

"이 녀석은 질식사 직전이야! 목에 그물이 꽉 감겼어!"


마지막 4번째 거북이는 숨을 거칠게 몰아쉬고 있습니다.



ㅣ 조금만 참아

녀석을 구조하는 데에는 좀 오래 걸리는군요.


그물이 목을 여러 번 칭칭 감아 복잡하게 얽혀있습니다.



ㅣ 풍덩! 

"잘 가렴!"


드디어 4마리의 거북이를 모두 구조해냈습니다.



ㅣ 거북이를 구한 이유는?

"이유라니. 당연히 구해야지. 무슨 질문이 그래"


거북이를 구한 기분이 어땠느냐는 친구의 물음에 남성은 태연한 듯 대답합니다.

 




서양 남성들이 거북이를 구하는 영상을 보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확인하세요.

형. 뺨 때린 거 미안



CREDIT

에디터 이제원

사연 THE DODO​ 

"PetZzi 추천 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