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뇌졸중으로 쓰러진 여성, 반려견이 구했다!

펫찌 작성일자2019.02.18. | 29,511  view

지난 12월 초, 플로리다 주민 모린 씨는 샤워 중에 바닥에 쓰러졌습니다.


뇌졸중이었습니다.



뇌졸중은 3시간이 골든타임입니다.


3시간 안에 치료가 시작되지 않으면 사망 혹은 반신마비 후유증에 시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샤워하다 쓰러진 그녀를 신고해줄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911구급대가 달려와 모린 씨를 병원으로 후송했습니다.


누가 그녀를 구해준 것일까요?

모린 씨를 구한 건 바로 그녀가 키우는 2마리의 래브라도 벨라와 새디입니다.


모린 씨가 화장실에서 우당탕 소리를 내며 쓰러지자 벨라와 새디는 곧장 집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그리고 옆집에 사는 이웃에게 달려가 짖기 시작했습니다.


이웃은 모린 씨가 키우는 개 2마리가 자신에게 달려와 짖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그녀의 집으로 찾아갔고 화장실에 쓰러진 그녀를 발견한 후 911에 신고한 것입니다.


병원에서 정신을 차린 모린 씨는 말했습니다.


"이렇게 영리한 녀석들이었다니. 이웃 분과 제 두 마리의 반려견에게 축복을!"


주인을 구하기 위해 뛰쳐나간 기특한 댕댕이들을 보고싶다면 아래를 확인하세요!

CREDIT

에디터 이제원

사연 THE DODO​ 

"PetZzi 추천 스토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유튜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