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집사와 고양이의 숨 막히는 지략 대결ㅋㅋㅋ

펫찌 작성일자2019.02.17. | 24,817 읽음

외출하기 전에 양말 한 짝이 안 보이면 정말 짜증이 납니다.


양말 찾다가 5분 10분이 훌쩍 가죠.

뉴질랜드의 그래픽 디자이너 킴 씨는 이 사실을 매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녀는 우리보다 더 짜증이 날지도 모릅니다.


킴 씨가 키우는 고양이의 취미는 '킴 씨 양말을 물어다 바깥에 내다 버리기'입니다.

양말을 찾다가 인생을 허비하는 킴 씨는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양말 위에 자신의 연락처를 적어두는 것이죠.


'010-9782-XXXX. 양말 찾으면 전화 주세요."

다음날, 모르는 번호로 그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양말 주인이세요?"


킴 씨는 양말에 연락처를 적어둔 후로 일부 양말은 회수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양말 한쪽은 계속 사라졌고, 그녀는 다시 부츠에 양말 묶기. 양말끼리 묶어놓기 등​ 여러 전략을 세웠습니다.

그중 양말에 음료수 캔 매달기가 고양이의 허를 제대로 찔렀습니다.


양말에 음료수 캔을 매달아 훔치면 시끄러운 소리가 나게 한 것입니다.


시끄러운 소리가 나자 녀석을 양말 훔치는 것을 그만두기 시작했죠.


이제 킴 씨는 자신만의 행복한 삶을 되찾았습니다.


그녀는 유튜브에 고양이가 양말을 훔치는 현장을 공개하며 승리를 만끽했습니다.

영상 보니 너무 진심으로 훔치는데 ...



CREDIT

에디터 이제원

사연 THE DODO

"PetZzi 추천 스토리"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아이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