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펫찌

약국 앞에서 앞발로 기어다니던 고양이

36,6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퀸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평범한 아기 고양이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얼마 전 까지만 하더라도 퀸은 두 다리로 기어 다니던 야생 고양이였습니다.

몇 주 전, 야생 고양이였던 퀸은 다친 두 다리를 끌며 약국 앞을 서성이고 있었습니다. 


약국 직원은 약국 안으로 들어오려고 하는 퀸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두 뒷다리를 질질 끌며 기어 다니는 퀸이 마치 자신을 도와줄 누군가를 찾고 있는 듯 보였기 때문입니다.

 

약국 직원은 동물 보호소에 연락했고, 구조대원들은 사람을 무서워하는 퀸을 가까스로 구출했습니다. 


그러나 보호소 직원들은 사람의 손길에 필사적으로 저항하는 퀸의 상처를 제대로 살펴볼 수가 없었습니다. 직원들은 퀸이 안전하고 따뜻한 환경에서 필요한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그녀를 밤 동안 임시 보호 가정에 보냈습니다. 

퀸은 겁에 질려 항상 숨어 있었지만, 음식과 애정이 어린 관심이 필요했습니다. 임시 보호를 맡은 사람들은 인내심을 가지고 다정하게 퀸을 대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며 퀸은 서서히 마음을 열기 시작했고 사람들이 자신을 쓰다듬어도 가만히 있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퀸을 수의사에게 데려갔습니다. 검진 결과, 오른쪽 대퇴골이 부러져 수술용 핀을 꽂아야 했고 다른 다리의 인대도 찢어졌습니다. 다행히 그녀는 어리고 비교적 건강하기 때문에 완전히 회복될 것입니다. 


다친 흔적도 거의 없는 사랑스러운 성인 고양이로 자랄 것입니다.

그리고 얼마 전 퀸은 수술을 받았고 이 용감한 소녀는 보호소 직원들이 그녀를 보러 왔을 때 알아보고 그르렁거렸습니다. 퀸의 건강은 빠르게 회복되어 예정보다 일찍 퇴원했습니다. 그녀는 임시 보호 가정에서 편안하게 지내며 때가 되면 다리의 실을 제거할 것입니다.


퀸의 삶에 대한 집착과 용기는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보호소 직원들은 꼭 퀸의 새 가정을 찾아주리라 결심했으며 퀸은 충분히 사랑받을 만한 존재라고 말했습니다. 


CREDIT 

에디터 이제원 

사연 LOVE MEOW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