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피플앤잡

면접에서 파악해야 할 위험신호

1,8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당 분야에 박식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를 지칭하는 스페셜리스트(Specialist)라는 말이 있습니다. 기업은 갓 이직한 당신에게 이러한 모습을 바랍니다. 특히나 국내 기업과 비교했을 때 비교적 수평적인 조직 문화라고는 해도 여전히 실적 위주인 외국계 기업의 경우에 이러한 현상은 더욱 심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 요구가 지나치면 역시 좋지 않겠죠. 면접에서 회사의 위험도를 사전 체크할 수 있는 징후들을 살펴봅니다. 

맞는말같아

# 정해지지 않은 직무

회사가 낸 채용 공고를 보고 지원한 당신입니다. 보통은 공고에 지원자가 합격하면 맡게 될 업무 전반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도 물론 존재하지만, 이 때는 대개 유선상 내지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추가적으로 안내가 나가는 게 통상적입니다. 그러나 이마저도 없을 경우, 면접 자리에서조차 당신이 맡을 업무에 대한 안내가 전혀 나오지 않는다면 조금 위험합니다. 업무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죠.

# 직무능력과 불일치

사실 이는 지원할 때부터 꼼꼼하게 살펴야 하는 항목입니다. 자신이 지닌 직무능력과 하등 상관없는 업무를 당신이 앞으로 담당하게 된다면 그것은 지옥행 급행열차를 탄 것과 다름없습니다. 따라서 구직자는 자신의 능력을 평소에 체계적으로 수치화할 필요가 있으며 면접 자리에서는 앞으로 어떤 업무를 맡게 될지 또한 꼼꼼하게 따지고 물어봐야 합니다. 그것이 나를 위한 길이고 아울러 동료와 모두를 위한 바람직한 행동이기 때문이죠.

# 실무자 없는 면접

대개 면접은 팀의 장과 지원자가 입사했을 때 주로 전담마크할 실무자 등이 함께 동석해서 진행합니다. 일정 규모 이상의 회사라면 더 그럴 테고, 스타트업이나 작은 기업의 경우에는 팀장이 곧 실무자일 경우가 높습니다. 그러나 만약 실무자의 동석 없이 면접이 진행된다면, 이 역시 상당히 고민할 필요가 있는 위험신호입니다. 당신에게 일을 가르쳐 줄 사수가 퇴사를 했거나 아니면 오랫동안 그 직무가 공석이였다는 뜻이니까요. 개척을 택하시겠습니까?

# 무능력한 실무자

반대로 이런 경우도 굉장히 위험합니다. 사실 면접은 회사가 지원자를 탐색하는 공간만이 아닙니다. 지원자 또한 그 회사를 탐색하고 평가하는 자리지요. 따라서 면접관이 꺼낸 질문과 말 속에서 내지는 면접관에게 질문을 던지며 당신은 이 사람의 업무 능력 전반을 검증해야 합니다. 만약 면접관에게 질문을 했는데 제대로 답하지 못하거나 머뭇댄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면접관조차도 업무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한 경우니 이건 없으니만 못한 거죠.

# 근무 조건이 바뀜

기본적으로 민법에는 사정변경의 원칙이 있습니다. 통상적인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적용되는 모든 종류의 계약에 적용되는 이 원칙은 계약 당시의 사정과 지금의 사정이 현저히 달라졌을 경우 계약을 변경하거나 해지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계약은 약속이기 때문이지요. 당신은 기업의 채용 공고를 보고 시간을 내서 지원했으며 면접을 보러 왔습니다. 그러나 기업이 면접 자리에서 내건 조건을 바꾼다면? 최대한 빨리 탈출해야 합니다.

# 불명확한 보직

기본적으로 사람이 회사에서 실적을 내기 위해서는 맡은 바 업무 범위와 책임이 분명해야 합니다. 범위가 너무 방대하고 명확하지 않으면 하루 일과가 꼬이게 되고 이로 인해 당사자는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덩달아 이는 업무 실적의 현저한 저하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이 회사에 합격하면 타인이 간섭하지 않는 당신만의 고유한 업무와 직무를 받게 되는지 미리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미래의 나를 위해서 절대 면접관에게 질문을 아끼지 마십시오. 다만 상대와 분위기를 살펴 질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 정돈되지 않은 면접공간

충분한 사무공간을 확보할 여력이 없는 중소기업을 폄하할 의도는 없습니다. 그러나 상당수의 회사는 면접이 미래의 잠재 고객인 구직자에게 기업을 홍보하는 좋은 자리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사무실을 평소 깨끗하게 정리하는 것도 이러한 경우를 불시에 대비하기 위해서입니다. 사무실이 너무 작아서 비품을 산처럼 쌓아야 하는 중소기업이라고 해도 그 배치에 나름의 규칙과 합리성은 존재합니다. 아울러 면접을 보는 공간은 대개 평소에 잘 쓰지 않는 회의실입니다. 여기까지 엉망진창이라는 건 사실 조금 위험한 상황이죠.

# 불명확한 업무시간

시도때도 없이 일해야 하는 직장도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겠지만, 보통은 이러한 상황을 구직 공고에 미리 기재하거나 면접 중에 사전 안내를 합니다. 대체적으로 재택근무가 많은 프리랜서 직군이 이런 경우에 해당하죠. 그러나 정규직으로 안내를 받았고, 면접을 본 이후 면접관에게 당신이 질문했을 때 업무 시간에 대해 두루뭉술하게 답한다면 이는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 험담하지 않기

가끔 새 직장을 높게 평가하며 전 직장을 헐뜯는 직장인들이 있습니다. 주의해야 합니다. 경력을 인정받는 직무는 대개 동종 업계일 경우가 많습니다. 어디에나 듣는 귀와 보는 눈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세상은 좁습니다. 제일 좋은 방법은 전 직장에서도 많은 걸 배웠지만 좀 더 다양한 경험을 얻고 싶어 이직하게 되었다고 최대한 긍정적으로 답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 스트레스는 제때 풀기

새 직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 스트레스 관리는 무엇보다 필수적입니다. 당신의 전문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 중에 하나라고도 할 수 있는 스트레스 관리를 잘 하면 외국계 기업에서 인재 평가에 중요하게 고려하는 대인관계를 보다 더욱 효과적으로 다룰 수 있습니다. 규칙적인 생활과 쉼을 통해 스트레스도 날리고 직장에서의 성공도 잡아 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