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B부동산 리브온

전용 70㎡대 틈새면적은 어떻게 대세 평형이 되었나?

28,7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제일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전용면적 84㎡가 새로운 평형 트렌드 등장에 자리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비주류 평형대로 분류되던 이른바 틈새평형인 전용면적 70㎡대가 선호 평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틈새면적형이 대세 평형으로 떠오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전용 70㎡대 틈새평형 준준형 아파트가 뜬다고?

그동안 아파트 평면은 소형은 전용 59㎡, 중형은 전용 84㎡, 대형은 전용 114㎡가 대세였습니다. 딱히 법적인 기준이 있는 것은 아니나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평형대이기도 하고 다양한 평형대로 공급하는 것보다는 기준 평형을 잡아서 공급하는 게 건설사 입장에서도 리스크가 덜하고 수익성도 고려할 수 있기 때문에 기준 평형대 위주로 공급하는 게 일반적이었죠.


특히 전용 84㎡와 59㎡는 가구수 변화,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인해, 2~3년 전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어 인기 평형대입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토대로 지난 1월 간 매매 실거래된 아파트 평형대를 보면, 총 5만7,887 건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 중에서 전용 84㎡는 35%, 전용 59㎡는 20.6%의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2월 매매 실거래도 1월과 비슷한 양상으로 총 6만8,146건의 매매 실거래 중 전용 84㎡는 34.6%, 전용 59㎡는 20.5%의 거래 비중을 기록하고 있으니 그야말로 전용 84㎡나 59㎡는 국민주택형이라 할 만합니다.


하지만 최근 아파트시장에서 소형과 중형 사이, 이른바 틈새면적(평형)이라고도 불리는 전용 60~70㎡대 ‘준중형’ 주택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가구수 변화에 따라 아이가 없거나 하나뿐인 2~3인 가족이 살기에 적합한 면적과 가격이라는 평가 때문입니다.


특히 전용 70㎡대 면적형은 전용 84㎡와 비교해 방 개수나 실거주 면적에 그다지 큰 차이는 없는 반면 가격도 전용 84㎡에 비해 부담이 없는 편이라 올해 새로운 평면 트렌드로 뜨고 있는데요. 실제로 최근 분양한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을 보면 전용 70㎡대 평면의 인기가 치솟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분양된 르엘 대치 아파트는 전용 77㎡가 461대 1로 제일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였고, 지난해 8월 분양된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아파트 역시 전용 75㎡A형이 278.5대 1의 청약 경쟁률로 주택형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처럼 최근 분양되고 있는 아파트들에 속속 전용 70㎡대의 평형이 추가되고 있으며, 해당 틈새평형에 대한 관심 또한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전용 70㎡대의 인기는 가구수 변화, 라이프 스타일과 소비 트렌드 변화의 영향인 것으로 해석되고 있는데요. 전용 70㎡대가 떠오르고 있는 원인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전용 70㎡대 평형은 어떻게 트렌드가 됐을까?

먼저, 가구수 변화를 볼까요?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 가구 추계 자료에 따르면 2015년에는 1인 가구 27.2%, 2인 가구 26.1%였지만, 2025년에는 1인 가구 31.9%, 2인 가구 30.5%까지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앞으로 5년 후에는 1~2인 가구가 대폭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에 주거 트렌드도 많은 변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아파트 평형대인데요. 주로 전용 84㎡ 또는 59㎡였던 평형대에 전용 70㎡대가 추가되면서 소비자에게 더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가구 수 변화만큼 전용면적에 영향을 주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라이프 스타일과 소비 트렌드의 변화입니다. 밀레니얼 세대가 주 소비층이 되면서 가전, 문화, 의류 등 여러 소비 시장에서는 밀레니얼 세대에 맞는 제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는 아파트도 마찬가지입니다. 밀레니얼 세대는 합리적인 소비, 횰로족(나 홀로와 욜로가 합성된 단어) 등 합리적인 가격대의 제품과 집에서 취미, 휴식을 즐기는 소비 성향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아파트 분양에 있어서도 합리적인 분양가와 생활 인프라를 모두 갖추고 있는 올인빌(All in Village), 서비스 면적이 잘 구성된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전용 70㎡대의 준중형 아파트는 분양가가 전용 84㎡보다 낮지만 면적은 큰 차이가 나지 않아 합리적인 소비를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어필할 수 있는 장점이 많습니다. 전용면적을 줄이는 대신 발코니, 테라스와 같은 서비스 공간을 구성하여 집을 좀 더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해 밀레니얼 세대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분양된 르엘 대치의 경우, 전용 77㎡T 타입에 넓은 테라스를 서비스 면적으로 구성해 전용 84㎡보다 면적은 작지만 여러 공간을 제공하여 색다른 아파트 평형대를 선보였습니다. 오는 9월 입주 예정인 개포래미안포레스트 아파트 전용 74㎡는 전용 84㎡와 같은 전용률로 설계돼 분양가는 더 낮고 면적은 효율적인 ‘준중형’ 평형대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전용 70㎡대, 2020년 부동산 시장 대세 될 수 있을까?

소비 트렌드가 밀레니얼 세대에게 맞춰지고, 1~2인 가구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현재 소비 상황은 전용 70㎡ 평형대 인기에 큰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소비 트렌드가 변하면서 각 건설사들은 새로운 평형대, 서비스 면적, 실용도 높은 설계 등 다양한 방안을 소비자에게 제시하고 있는데요.


전용 70㎡대 평형대가 지닌 합리적 분양가, 실용성 높은 설계로 구성된 면적이라는 장점은 여러 건설사에서 ‘준 중형’ 평형대 설계를 선보이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전용 84㎡, 59㎡만큼 대중적인 평형대는 아니지만, 여러 장점을 지니고 있는 전용 70㎡ 평형대는 신축 아파트에 지속적으로 등장하며 2020년 부동산 시장의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데요. 점차 늘어나고 있는 ‘준중형’ 아파트의 인기는 트렌드 변화에 따라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작성자 정보

KB부동산 리브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