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브부동산

대단지 옆 나홀로 아파트는 사도 될까요?

34,7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셋값이 너무 올라 주변에 있는 한 동 짜리 ‘나홀로 아파트’를 사려고 하는데, 다들 투자성이 떨어진다고 나홀로 아파트는 절대 사는 게 아니라네요. 인근에 대단지가 있어 인프라도 괜찮고 가격도 좀 뛰었던데 사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부동산 커뮤니티에 종종 올라오는 질문입니다.


잇따른 집값 상승과 나날이 촘촘해지는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인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요즘 전셋값도 계속 뛰고 있고요. 그러다 보니 계륵으로 여겨졌던 나홀로 아파트에도 관심을 갖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고분양가, 높은 청약 경쟁률을 가진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보다는 대단지 새 아파트 옆 나홀로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는 모습입니다.

잘 고른 나홀로 아파트, 대단지 안 부럽다

나홀로 아파트는 일반 주택가 또는 여러 아파트 단지 사이 좁은 땅을 활용해 지어진 소규모 아파트를 말합니다. 통상 300가구 미만의 1~2개 동으로 이루어집니다.


그간 나홀로 아파트는 부동산 시장에서 미운오리 취급을 받았습니다. 대단지 아파트에 비해 도로 등 기반 시설 여건이 열악하고 커뮤니티 시설이 없기 때문입니다. 또, 가구수가 적어 환금성이 좋지 않아 프리미엄 차익을 기대하기도 쉽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그동안 투자 불모지로 여겨져 왔는데요.

이런 ‘나홀로 아파트’가 요즘 재평가받고 있습니다. 수천가구가 넘는 대형 몸집에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까지 갖춰 인근 집값을 이끄는‘대장주’아파트 옆에 자리 잡은 소형 아파트가 주목을 받기 시작했는데요. 똘똘한 한 채를 찾는 실수요자들의 입주 문의가 점차 늘고 있습니다.


대단지 옆에 자리 잡은 나홀로 아파트의 장점은 무엇일까요? 우선, 저렴한 가격입니다. 나홀로 아파트는 소규모의 땅에 중견 또는 중소 건설사가 짓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브랜드값이 빠져 주변 아파트들보다는 매매가가 저렴합니다.


두 번째는 일반주택보다 주거성이 좋다는 점입니다. 나홀로 아파트는 대게 상업지역 가까이 자리 잡는 경우가 많아 교통이 좋고 인근에 편의시설이 많이 있습니다. 덕분에 일반주택보다 편리한 라이프 스타일을 즐길 수 있습니다.


세 번째로는 대단지 편의시설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대단지 아파트는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서 해당 단지를 중심으로 학군, 교통, 상업시설 등의 개발이 빠르게 이루어집니다. 대단지 옆 나홀로 아파트는 그런 편의시설이나 프리미엄을 함께 공유할 수 있어 시세 상승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시세차익 보기 어렵다더니 대단지 옆 나홀로 아파트는 다르네

대단지가 옆에 있다면 나홀로 아파트라는 인식도 적어 부동산 경기 침체 때도 집값이 크게 하락하지 않습니다. 특히나 최근엔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집을 마련하려는 실수요자들이 나홀로 아파트로 눈을 돌리고 있는 추세라 몸값이 상승하기도 합니다.


답십리동의 삼희 아파트는 2,652세대의 대단지 답십리 래미안 위브 옆에 위치한 나홀로 아파트인데요. 150세대의 소형아파트로 2월 현재 전용 59㎡의 매매가격이 3억6,500만원의 시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동일 면적 기준으로 답십리래미안위브의 현재 시세가 9억6,500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에 해당하는 가격입니다. 서울 도심에서 쉽게 찾아보기 힘든 저렴한 가격대인데요. 지난해 2월 대비 2,000만원이나 상승했습니다.


홍익동의 청계대주파크빌은 1,702세대의 텐즈힐1단지와 1,332세대의 청계벽산과 이웃해있는 아파트입니다. 101세대로 현재 전용 84㎡의 시세가 6억2,000만원 합니다. 해당단지는 왕십리뉴타운과 가까이 있어 1년 사이 매매가격이 6,000만원 올랐습니다. 인근에 대단지 아파트가 많아 보건소, 대형마트, 카페, 파출소 등이 가까이에 있고 대단지 안에 있는 초등학교, 공원 등의 인프라를 함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강동구 고덕동의 고덕대우는 99세대의 소형아파트입니다. 바로 옆에 총 3,658세대의 대단지인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가 있는데요. 고덕대우의 전용 72㎡의 매매가격은 5억3,500만원으로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가 동일면적 11억3,000만원인것과 비교해 절반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는 초중고를 모두 품은 학세권 아파트인데다 단지 내 공원과 마트가 있어 주거시설이 편리합니다. 바로 인접해 있는 고덕대우아파트도 해당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 가능합니다.


영등포동의 영등포 현대프라자는 115세대의 소형아파트입니다. 전용 59㎡의 매매가격이 4억3,000만원으로 저렴한 편인데요. 해당 단지는 영등포시장역 역세권인데다 영등포시장과도 가깝고 영등포뉴타운 호재가 있어 1년 사이 9,500만원이나 집값이 올랐습니다. 총 1,221세대의 아크로타워스퀘어와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습니다.

나홀로 아파트의 재발견… 대단지 새 아파트 옆이라면 OK

대단지 옆 나홀로 아파트는 생활인프라와 교통여건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격경쟁력이 높은 만큼 신혼부부나 2인 가족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잇따른 규제와 대출 제한으로 내 집 마련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브랜드 프리미엄과 대단지 매매가가 부담스럽다면 브랜드 아파트 옆 나홀로 아파트를 눈 여겨 보시는 건 어떨까요?


작성자 정보

리브부동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