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집

21평 안방 베란다에 폴딩 도어 시공을? 좁다고 베란다 확장만이 답은 아니에요!

56,962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의집 전문가 @(주) 디오디자인
님의 집들이입니다.
·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안녕하세요. 공간 인테리어 전문가 디오디자인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현장은 20평대의 작은 평형이지만 군더더기없이 깔끔하게 디자인되었고 센스있는 고객님을 만나 더 예쁜 공간으로 만들어진 현장입니다.

원목 파티션으로 깔끔한 공간분리, 현관 인테리어

먼저, 현관입니다. 이번 현장의 경우 현관이 조금 협소한 공간이었기 때문에 중문보다는 목재 파티션을 사용해 공간의 분리와 디자인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모습입니다. 또한 바닥 타일은 컬러가 들어가 있는 테라조 타일과 그린 계열의 현관문 컬러의 조화로 인해 보다 톡톡 튀는 개성 있는 현관을 연출했는데요, 복도벽 쪽에는 보통보다 길게 현관장을 설치해 효율적인 수납의 형태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카페에 온 듯 한 거실 인테리어

20평대의 아파트의 거실은 넓지 않은 공간인 만큼 깔끔한 느낌의 화이트톤으로 연출한 모습인데요, 도배가 아닌 도장을 통해 몰딩이 없는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많이들 원하시는 실링팬을 통해 천고가 높아 보이면서도 더 넓은 효과를 주었습니다.

출처<바닥재> 정보 보러가기 (▲이미지 클릭)

그리고 거실쪽의 베란다는 확장하면서 아치형의 벽을 살짝 설치해 공간의 분리를 주었는데요, 베란다 쪽은 마지막에 소개해드릴게요 :)

화이트톤으로 깔끔하고 화사한 주방

다음 보여드릴 공간은 주방입니다. 주방은 ㄱ자 형태로 구성해 우측으로는 키큰장을 배치해 수납의 효과를 잡았고, 벽타일부터 도어까지 화이트로 심플하고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었습니다. 조명은 우드 포인트 조명을 사용해 단조롭지 않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하였으며, 깔끔한 느낌을 통해 공간과 어우러지도록 연출했습니다.

↑전체적인 화이트톤의 모던한 느낌의 주방이기에 포인트 조명도 원목을 활용한 깔끔한 느낌의 조명으로 설치

군더더기없이 깔끔한 화장실 인테리어

화이트와 패턴의 포인트 타일을 사용해 일반적인 욕실과는 또 다른 느낌의 공간으로 탄생했는데요. 욕조, 세면대, 변기와 같은 화이트컬러의 도기과 함께 어우러지는 패턴 타일이 독특하면서도 탁 트인 느낌을 주는데요, 전체적인 집 컨셉에 맞게 어우러집니다.

↑한 쪽 벽면은 포인트가 되도록 패턴이 있는 타일을 설치해 단조로움을 없앴습니다.

목적에 맞는 심플한 방인테리어

안방은 전체적으로 심플하게 꾸민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폴딩도어를 통해 베란다와 연결된 공간에 티타임을 할 수 있는 작은 카페 형식의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침실과 연결된 힐링 공간. 고객님의 니즈에 맞춘 낭만적인 공간이지요?

다음은 아이방입니다. 딸아이의 취향에 맞춰 핑크빛으로 꾸몄어요. 아기자기한 별, 달의 조명이 어우러져 아이들의 창의력이 더욱 풍부해지는 공간으로 연출해 보았습니다.

그리고 벙커침대를 활용해 침대 하단에 아이만의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침대 하단에 커튼까지 설치하니 또 하나의 독립적인 공간이 탄생했죠?

힐링 공간으로 적격, 베란다 인테리어

앞서 거실을 소개해 드릴 때 스치듯 보여드렸던 베란다의 모습인데요. 베란다를 확장하면서 기존의 샷시부분에 아치형의 벽을 설치해 공간의 분리감을 살짝 주었는데요.

벽을 설치함으로써 분리감도 느껴지면서 한층 깔끔한 느낌이죠?

침실 쪽의 베란다도 마찬가지로 카페 같은 느낌의 힐링 공간으로 탄생한 현장의 베란다 인테리어였습니다 :)


그럼 지금까지 모던 화이트와 러블리한 컬러가 더해진 디오디자인 인테리어를 소개드렸습니다. 항상 고객님의 소중한 의견과 다양한 니즈를 존중하며 보다 좋은 디자인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 다음 프로젝트로 만나요!


'우리집 인테리어는 어떻게 하지?'
고민된다면?
▼ 클릭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