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집

드레스룸과 침실을 한 공간에? 독특한 공간 분리!

20,433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의집 @케이.씨 님의 집들이입니다
·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연애시절부터 캠핑을 좋아해서 같이 하나 둘 캠핑장비를 사다가 같이 모은 장비가 아까워 결혼하게 된 부부입니다. (진지) 

32평형인데도 불구하고 20평대 아파트보다 작은 주방이 이 집의 특징입니다. 주방이 작고 방이 크게 빠진 편이라 효율적인 주방 구조는 어떤 것일지, 방은 어떻게 알차게 쓸 수 있을지 고민했습니다.

미술을 전공한 남편과 어려서부터 집 꾸미는 걸 좋아한 나

남편은 미술을 전공해서 무언가를 꾸미거나 색깔을 매치하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고, 저는 어려서부터 인테리어 쪽에 관심이 많아서 자료들을 찾아보는 걸 좋아했어요.

마침 남편이 개인 작업 때문에 3D 프로그램을 독학하던 중이었는데 인테리어 시뮬레이션을 만들어 볼 수 있을까? 해서 시도해 보게 되었어요. 


어려워도 이렇게 작업해보니 인테리어 사장님께 우리가 원하는 바를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었고, 실제 결과물도 시뮬레이션과 거의 유사하게 나올 수 있었습니다.

Before ; 현관
After ; 현관

집의 첫인상인 현관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유니크한 바닥 타일을 많이 찾아봤어요. 전체적으로 집 바닥이 어두워서 현관 혼자 너무 밝은 것도 어색해서 거실 바닥과 다른 계열의 어두운 컬러이되 패턴은 포인트가 될 수 있도록 지금의 타일을 골랐습니다.

Before ; 거실

모든 방 문과 주방가구, 신발장, 욕실수납장, TV장은 모두 올드마스터즈 다크마호가니 컬러로 직접 스테인 작업을 했어요.

거실에서 주방을 볼 때 많이 트인 구조였는데요, 주방이 워낙 좁다보니 냉장고가 거실과 주방 사이 길목을 가릴 수 밖에 없더라고요. 거실에서 냉장고가 보이는 것 보다는 차라리 가벽을 세워서 공간을 분리하는 게 낫겠다 싶었어요.

주방에 가벽을 세우면 답답해 보일까 걱정이 되어서 시뮬레이션을 통해 (위 사진) 공간감을 미리 파악했고 이 정도면 괜찮겠다 싶어서 안심하고 공사를 진행했어요. 

주방에 식탁을 둘 자리가 마땅치 않기도 했고, 이전에 살던 작은 집에서 식탁을 못 놓은 게 한이 되어서 이번 집 거실엔 꼭 큰 식탁을 두리라 다짐했어요.

소파 대신 2.4미터의 8인용 식탁을 거실에 두니 집에 널브러져 있지 않게 되어 좋네요. 

커튼은 집 전체 분위기에 맞춰서 다크한 그린 컬러의 린넨 커튼을 달아줬어요.

집 전체적인 톤을 맞추기 위해 욕실장은 인테리어 사장님께 의뢰해서 제작하는 걸로 했어요.

전체적인 페인트칠은 셀프로 진행해서 욕실 수납장 역시 직접 원하는 컬러의 스테인으로 칠해주었습니다.

이 사진은 거실 욕실 시뮬레이션 돌려본 이미지에요. 세면대를 수납장에 매입하진 못 했지만 전체적으로 시뮬레이션 돌려본 것과 비슷하게 나왔죠? 

Before ; 주방
After ; 주방

싱크대는 기성품에 비하면 서랍이 꽉 잘 안 닫히는 부분도 있고 제멋대로 생겼지만 고민의 흔적과 손때가 묻어서 그런지 쓰면 쓸수록 애정이 가는 주방이에요.

아일랜드 장을 만드니 작업 공간도 생겨서 좋고, 수납도 많이 되서 정말 요긴하게 쓰고 있어요.

특히 서랍형 장은 안 쪽에 있는 물건을 꺼내기도 편하고 수납도 많이 되서 매우 편리한 것 같아요.

(시뮬레이션 할 때에는 주방 벽을 기준으로 ㄷ자 구조로 된 주방을 만들까 했어요)

낮은 장을 짜보자 해서 디자인은 구상했는데 막상 미닫이문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고민하던 중 인테리어 사장님이 상부장을 직접 만들어 주셨어요! 덕분에 주방 완성!

보통은 냉장고 뒤편이 오른쪽 벽에 붙게 냉장고를 배치하시는데 저희는 거실과 주방을 아예 분리할 계획으로 가벽을 세웠더니 냉장고 뒤편이 가벽에 닿게 둘 수 있게 됐어요. 덕분에 주방 안에서는 완벽한 동선이 탄생해서 사용하기 매우 편리하고 좋아요. 

Before ; 안방
After ; 안방

저희는 작은 침실이 심리적으로 더 편하더라고요. 공간이 넓은 것보다 아늑하게 막혀있는 걸 선호해서 사이즈가 크게 나온 안방을 딱 침대만 들어갈 정도의 공간과 드레스룸으로 쓸 공간으로 나눠 가벽을 세웠어요.

침실을 침대 사이즈에 딱! 맞춰서 나눴더니 자연스럽게 드레스룸 공간에 여유가 생겼고, 드레스룸이 넓으니 옷을 고르는 것 뿐 아니라 환복까지 편리한 쾌적한 드레스룸이 완성됐어요.

침실과 드레스룸 사이의 슬라이딩 도어에 전면거울을 부착하니 따로 전신거울을 둘 공간을 할애할 필요가 없어서 아주 효과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게 됐어요.

우리 집 신의 한 수 '가벽'

가벽은 공간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요소 같아요. 공간을 넓어 보이게 하려고 대개는 공간을 가능한 오픈하려고 하는데요, 가벽을 잘 계획해서 세우면 각 공간의 기능을 살리면서도 용도에 맞춰 넓어 보이게 쓸 수 있어요.

(위 2장의 사진은 안방 시뮬레이션 사진입니다)

안방 욕실은 화장실의 기능은 거의 하지 않고 있기에 조명거울을 달고 파우더룸처럼 쓰고 있어요.

(안방 시뮬레이션 모습)

After ; 남편 작업실

이 방은 저희 집에서 뷰가 가장 좋은 방이자 남편의 작업공간이에요. 남편은 자기만의 공간이 생겨서 그런지 매우 신나게 작업을 하고 있어요.

(작은방 시뮬레이션 모습이에요. 원래는 매입등과 3개의 팬던트 조명을 달려고 생각했다가 작업실 공간이 복잡해 보일 것 같아 창가에 팬던트 1개만 설치했어요.)

After ; 사색의 방

외로이 소파만 덜렁 있는 사색의 방이에요. 손님이 오면 쓸 요량으로 소파베드를 두었어요.

(작은방 시뮬레이션 모습) 

우리가 좋아하는 평온함을 담은 집

저희가 왜 캠핑을 자꾸 가나 생각해보니 조용한 자연에 가만히 앉아있을 때 그 시간이 주는 평온함 때문인 것 같아요. 이 집 역시 저희에게 마음의 평온을 주는 공간이고요.


오랜 시간 고민하고 공을 들인 '우리 집'에 있을 때면 선선한 바람이 불고 뒷산에서 우는 새소리가 들려요. 무릉도원이 따로 없죠. :)  


이 집을 더 자세히 구경하고

제품 정보를 알고 싶다면?
▼ 클릭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