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집

거실에 만든 나만의 북카페, 책 편집자의 20평 빈티지 하우스

31,7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오늘의집 @denker 님의 집들이입니다
·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내가 좋아하는 컬러, 색감을 정하고 그 안에서 변주하는 편인 것 같아요"

집안의 대다수 제품은 (80퍼센트) 빈티지 제품이에요.

공간이 넓은 편이 아니어서 스트링 선반을 유용하게 사용하는 편입니다. 특히 침실과 주방은 선반 활용도가 높아요. 사진 속 빈티지 스트링 선반은 다양한 제품을 올려두기에 좋아요.

같은 공간을 매일 다르게 연출을 하려고 해요. 스트링 선반을 몇 주 사용했다면 그다음엔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죠.

책상은 영국 초등학생들이 사용하던 제품으로 빈티지 제품이고 의자도 빈티지 제품이에요. 램프와 작은 간이 테이블 모두 1960년대 빈티지 제품입니다.

침대 위에는 오디오를 제외하고 가급적 아무것도 두지 않으려고 해요. 이제는 단종된 빈티지 티볼리는 디자인이 참 예쁘다고 생각합니다.

침구와 커튼은 화이트/그레이 톤을 좋아하는데 다른 인테리어 소품, 혹은 포인트 커튼을 사용할 때 충돌이 일어나지 않아요. 침대 프레임은 몇 년 전 파주의 가구 공방에서 원하는 높이로 제작했어요.

기본적으로 모노톤을 베이스로 하고 커튼이나 벽지로 포인트를 줍니다. 클래식함과 빈티지한 멋을 동시에 가진 윌리엄 모리스 패턴을 무척 좋아해요. 1970년대의 독일에서 유행하던 기하학적 패턴의 커튼과 패브릭으로도 자주 변화를 줍니다.

제가 책을 만드는 편집자라서 책이 많은 편이에요. 이사할 때마다 정리를 하지만 넘쳐나는 책은 어쩔 수가 없는 것 같아요. 사진에는 보이지 않는 공간까지 합쳐서 천 권이 조금 안 되는 것 같아요.

사실 책장이 있던 저 공간 뒤에는 오래된 붙박이 장이 뒤에 숨어 있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그대로 쓸 수는 없을 듯해 공간이 조금은 좁아지더라도 가리는 편을 선택했습니다. 붙박이가 아니었다면 저는 단연코 찬넬을 설치했을 것 같아요:)

테이블과 의자는 덴마크 빈티지 제품으로 구입했어요.(직구로도 사지만 오프라인 매장에서 할인을 할 때는 합리적인 가격대로 구입할 수 있어요)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가라지가게에서 만든 빼빼장도 사용하고 있어요.

책장 선반에 자잘한 물건을 올려두는 걸 싫어하는데 유일하게 올려두는 게 문진이에요. 특히 오래된 빈티지 플라워 문진은 취미로 모으고 있는데 볼 때마다 기분이 좋아집니다.

책장이 단조로울 땐 막스 빌의 오리지널 포스터 액자를 세워두기도 해요. (포스터는 이베이로 구입했고, 액자 프레임은 홍대 공방에서 맞췄어요)

거실 벽은 이사올 때 화이트 톤으로 페인트칠을 했어요. 공간이 넓지 않아서 최대한 넓게 보이기 위한 방법이었죠. 그렇다 보니 책장까지 모두 화이트톤으로 맞추게 되었고요. 사실 화이트 톤은 제 취향과 무척 거리가 먼데 침실과 다르게 거실은 조금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기도 했어요.

모던하고 심플한 배경에 빈티지 화병과 빈티지 테이블은 포인트가 되어주기도 해요.

의자와 작은 테이블 모두 1960년대 독일 빈티지 제품. 아침에 일어나 커피를 마시는 공간.

인테리어를 할 때 가장 우선시하는 건 물건을 최소화하는 거예요. 사기 전에 이게 우리 집에 어울리는지를 먼저 생각해요. 그리고 자잘한 걸 여러 개 사는 것보다 조금 비싸더라도 오래 쓸 수 있는 걸로 구입해요. (사진 속 거울은 불이 들어오는 미러 조명으로 1960년대 독일 빈티지 제품이에요)

무엇보다 트렌드를 쫒아가지 않는 것도 중요해요. 저 또한 외국 피드를 참고하지만 그보다는 오래전 영화, 특히 1950-60년대 영화를 눈여겨보는 편이에요. 그 시대의 분위기와 제품들을 보고 직구 사이트에서 구입하는 편이고요. 다른 사람의 공간을 보고 똑같은 제품을 들여놨지만 집의 구조와 분위기가 다르면 아무런 의미가 없잖아요. 내가 좋아하는 컬러, 색감을 정하고 그 안에서 변주하는 편인 것 같아요.

책 만드는 걸 업으로 하는 사람이라 어쩔 수 없이 책이 많지만, 사실 책만으로도 훌륭한 인테리어 효과가 있답니다. (추천) 보기에만 예쁜 공간이 아니라 생활하면서도 불편하지 않은 공간, 나의 하루와 일상이 반영된 공간은 오래도록 질리지 않는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이 집을 더 자세히 구경하고 제품 정보를 알고 싶다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