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집

17년 된 26평 아파트, 화이트+우드톤 신혼집으로 체인지

70,7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오늘의집 @솜라니 님의 집들이입니다
·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식물을 여기저기 두면 지저분할 것 같았지만 둘 때마다 화이트+우드톤 인테리어와 너무 잘 어울려서 감탄하고 있어요"

안녕하세요. 결혼 10개월 차 신혼부부입니다.

저희는 20살에 같은 대학교 같은 과 친구 사이였는데 29살 때 우연히 스페인 여행에서 만나 연애한 지 1년 만에 결혼했어요.

저희는 둘 다 칼퇴를 하는 직장인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요. 따듯하고 아늑한 느낌을 좋아해서 집도 그렇게 꾸몄습니다.

평범하지만 아늑한 저희 집을 소개할게요.

도면

17년 된 26평형 아파트입니다.

저희가 이 집을 선택한 이유는 거실과 작은방 발코니 확장 외에 인테리어 공사를 하지 않은 집이었기 때문이었어요. 새하얀 도화지에 그림을 그려나가듯 전체 리모델링을 진행해 우리가 원하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어요.

또 14층이라 탁 트인 전망은 물론이고 맞바람이 치는 집이라는 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햇빛도 잘 들어서 식물들도 정말 잘 자란답니다:)

저희 집은 사실 하늘 맛집입니다. 해 지는 시간 하늘이 너무 예뻐요.

여름, 거실

여름철 거실에는 바나나 매트를 깔아 두어 시원했답니다.

거실에 둔 식물들이 열심히 햇빛 마사지를 받고 있네요.

가을, 거실

소파에 앉아서 본 거실 모습이에요. 저희는 TV를 보지 않아서 따로 두지 않았어요.

대신 이렇게 빔프로젝트로 좋아하는 드라마나 영화를 가끔 보곤 합니다:)

주방

주방에는 상부장을 달지 않아서 답답해 보이지 않아요.

원목 선반에는 자주 쓰는 컵, 그릇, 좋아하는 차를 두었습니다.

요리를 잘하는 남편이 맛있는 요리를 자주 해줘요:)

식물은 공간에 따뜻함+활력을 불어넣어요.

처음에 식물을 여기저기 두면 지저분할 것 같았지만 둘 때마다 화이트+우드톤 인테리어와 너무 잘 어울려서 감탄하고 있어요. 이제 그만 늘려야 할 것 같은데 예쁜 아이들을 보면 못 참고 계속 데려오고 있어요. 겨울이 다가오고 있어 요즘 걱정이 많답니다... ㅠㅠ

양쪽 방 사이 공간에는 그릇장을 두었어요. 위에는 액자와 소품을 올려두었습니다.

서재 방

제일 최근에 완성한 서재예요. 좁은 방이라 가구를 고르는 것부터 배치까지, 모든게 힘들었어요.

책상을 벽에 붙이지 않는 게 오히려 공간 활용하기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책도 꽉 채워두지 않고 공간을 두어서 답답해 보이지 않게 했어요.

저희 부부는 여행가면 꼭 기념품으로 예쁜 엽서를 사요. 그래서 여행 마지막 날 서로에게 꼭 편지를 써줍니다. 벽에 붙은 엽서는 체코 여행에서 데려온 알폰스 무하 엽서예요.

거실에 두었던 장식장은 작은방으로 들였어요.

기념품으로 종이나 예쁜 소품을 모으는데 특히 종은 볼 때마다 여행하던 당시나 그 도시의 분위기가 같이 생각나서 좋은 것 같아요. 참고로 저와 남편은 둘 다 해외 영업인이라 출장이 잦답니다. 바쁜 출장 스케줄에도 꼭 종을 찾는 버릇. ㅎㅎ

침실

침실은 침대와 화장대만 두었어요. 나중에 가족이 늘어나면 이 배치도 오래 못 가겠지만, 그래도 지금은 최대한 여유 있는 공간으로 두고 싶어서요.

드레스룸

드레스룸에는 스타일러와 옷장, 서랍장을 두었습니다. 늘 깔끔하게 유지하는 게 목표입니다.

현관

현관의 모습이에요. 현관 옆에는 저희 사진을 쭉 걸어두었습니다.

오늘 아침, 햇빛이 들어오는 거실 모습을 찍었습니다.

마음에 안 드는 부분도 있지만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꾸며가려고 합니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주는 저희 신혼집 소개를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집을 더 자세히 구경하고 제품 정보를 알고 싶다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