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집

우리가 지은 2층집에서 더 끈끈해지는 가족애, 단독주택 인테리어

36,7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오늘의집 @주비마미 님의 집들이입니다
·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잘 놀고 잘 자라는 아이를 보는 것만큼 엄마아빠에게 감사한 일이 있을까요? 주택으로 이사 온 뒤로는 가족애가 더 끈끈해지는 기분이에요"

인테리어와 아이 잘 키우기에 관심 많은 평범한 주부입니다:)

주택에 살다보니 요즘은 조경에 관심이 생겨서 관련해서 이것저것 찾아보며 지내고 있어요.

집에 아들이 둘이다 보니 뛰어다니고 뛰어내리고가 일상이에요. 아마 아들 둘, 또는 아이들이 있는 집이라면 다 너무 공감하실 것 같아요.

그 때마다 매번 뛰지마, 그만해 라고 말하는 게 아이들한테 미안했어요. 아이들은 한창 뛰어 놀 때인데 말이죠. 아래층 눈치 볼 것 없이 집안이든 집밖이든 마음껏 뛰어놀수 있는 주택으로 이사가면 어떨까 생각하면서 신랑과 이야기하는데 신랑도 같은 마음이더라고요. 그래서 집을 짓게 됐고 1년 2개월 째 주택생활을 하고 있어요.

주택은 생각보다 관리할 게 정말 많아요. 하려고 마음 먹으면 정말 끝없이 일이 많은 게 주택인 것 같아요 잔디 깎기나 나무관리는 신랑이 주로 하고, 집안 관리는 제가 하는 편이에요.

현관의 헤링본 바닥은 예전부터 찜한 아이템이었는데 워낙 많은 분들이 하시는 스타일이라 보기 흔한 디자인이긴 해요. 하지만 그만큼 예쁘니까 많은 분들이 하시는 거겠죠?:)

대신 메지가 화이트라서 오염에 있어서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자연스럽게 때 타는 건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자주 청소하고 닦아주고 해서 저는 괜찮은 것 같아요.

신발장을 바닥에서 살짝 띄운 건 생활패턴을 고려해서 시공한 부분이에요. 현관에 신발이 널부러져 있는 게 싫은데, 그렇다고 자주 신는 슬리퍼까지 신발장에 넣고 생활하는 것도 불편하잖아요. 그래서 자주 신는 신발들이 어질러져 있지 않게 저 공간을 만들었어요.

중문은 정말 검색, 검색, 검색의 끝에 찾아낸 거에요!

늘 보던 중문 디자인과 달라서 한 눈에 들어왔는데 모던한 스타일이 저희 집에 딱이겠더라고요.

중문을 들어와서 복도를 지나면,

1층 거실이 나와요.

한창 무광타일에 빠져 있을 때라 고민없이 선택했어요. 중문과 마찬가지로 모던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저희와 잘 맞기도 했고요. 무광타일은 관리가 편하고 긁힘걱정이 없어서 좋아요. 단! 차가워요. ㅎㅎ 겨울은 보일러를 키니까 괜찮은데 간절기 때가 애매하더라고요. 아이들이 오랜 시간을 보내는 곳인만큼 간절기 때는 바닥에 카펫이 꼭 필요해요.

소파 맞은 편 공간은 아트월을 따로 하지 않고, 하얀 벽에 조명으로만 포인트를 주고 싶었어요. 가벽을 세워 층을 만들고, 그 라인을 따라 조명이 나올 수 있게 시공했어요. 덕분에 다른 집들과는 입체감 있는 포인트가 생겨서 마음에 들어요.

11자 유럽형 주방을 디자인 하면서 키 큰 장 부분에 창을 낼까말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거실과 뚫려있는 구조라 어둡지 않을거란 생각에 창을 빼고 시공했어요. 그 덕에 수납공간이 아주 많이 생겼죠.

생각보다 집에 수납공간이 부족한데 그걸 주방의 수납장들이 많이 보완해주고 있어요.

주방이 11자형이니 식사준비를 하거나 설거지 할 때 가족들과 자연스럽게 이야기 할 수 있어 좋아요.

주방이 오픈형이고 집에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구조다 보니 늘 깨끗함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실생활과 사진은 갭이 있다는 거... 아시죠?

여긴 1층 화장실인데, 아무래도 2층집이다 보니 각 공간별로 여러가지 디자인을 해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화장실은 100% 신랑의견으로 시공한 공간이에요. 타일가게를 돌면서 하나하나 다 골랐는데, 신랑이 자기가 그려온 모던함이랑 딱 맞아떨어진다고 좋아해요.

1층이 그레이&블랙의 모던함이라면 2층 화장실은 화이트마블로 좀 더 밝은 모던함을 연출했어요.

2층 가족실은 1층과 다르게 마루바닥으로 시공했어요. 아무래도 아이들 방도 2층에 있고, 주로 여기서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기에 따뜻한 느낌이 나는 우드헤링본 마루바닥을 선택했어요.

대신 우드 마루는 일반 마루보다 더 무르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긁힘과 찍힘에 약해요. 아이 키우는 집이라 더 심한 것 같아요.

저녁식사 후 저희는 주로 여기 모여서 시간을 보내요. 이야기도 나누고 책도 보며 가족이 함께 하는 아늑한 그림을 그리며 구상한 공간이죠.

1층이 화이트/블랙/그레이로 모던하고 약간 차가운 느낌이었다면 따뜻한 우드 마루를 베이스로 곳곳에 좀 더 따뜻한 컬러로 포인트를 줬어요.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2층 안방에서 다 같이 자요. 가족침실이기 때문에 퀸사이즈 침대를 2개 붙여서 사용하고 있어요.

벽 조명은 독서등으로 아이들과 자기 전에 책을 보려고 설치했어요.

안방 서랍장과 거실장의 수납장은 원하는 디자인과 색상 선택이 가능한 것은 물론, 수납력과 내구성이 정말 좋아요. 내년에 입학하는 첫째 아들 방을 곧 꾸며야 하는데, 생각해보면 아이들 가구는 초/중/고를 지나는 동안 크게 바꿀 일이 없겠더라고요.

가끔 손님들이 오시면 묵을 수 있게 준비한 게스트룸에는 제가 이전에 쓰던 가구들 중 애정하던 가구들로 꾸몄어요. 전에 쓰던 다른 가구들은 전부 이사하면서 처분했구요.

잘 놀고 잘 자라는 아이를 보는 것만큼 엄마아빠에게 감사한 일이 있을까요?:)

주택으로 이사 온 뒤로는 가족애가 더 끈끈해지는 기분이에요. 쉽지 않은 결정이었고, 전보다 집에 있어서 챙겨야 할 게 훨씬 많아졌지만, 이 곳에서 함께 누리는 잔잔한 일상 하나하나가 모두 소중해요.


주택 인테리어가 보고싶다면?

오늘의집에서 확인하세요!


▼ 앱을 다운받고 인테리어 꿀정보를 만나보세요

(이미지 클릭!)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