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세청

현명한 소비를 원한다면 간접세를 떠올려 보세요!

5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오늘은 박지수 경제 칼럼니스트와 함께

 현명한 소비를 위한 간접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나도 모르게 내는 세금이 있다고?”

우리가 물건을 살 때 가격에 세금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나요? 부지불식간에 내 지갑에서 나가는 세금이 바로 ‘간접세’인데요.

영수증에서 간접세 항목을 볼 수 있어요. 지갑 속 영수증을 잠시 살펴보겠습니다.


영수증을 보면 부가가치세라고 적힌 부분이 가장 대표적인 간접세입니다. 보통 10%의 세금을 물건 값에 포함해 표기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아닌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곳들, 예컨대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은 ‘V.A.T(Value Added Tax) 별도’라 적어두죠. 그래서 막상 계산할 때 가격표를 보고 암산한 것보다 비싼 금액을 보며 가슴을 한 번 더 쓸어내릴 때도 있었잖아요.

그 외 간접세로는 개별소비세, 주세, 유류세, 담뱃세 등이 있습니다. 개별소비세는 자동차나 대형가전, 사치품 등 특정한 물품에 추가로 세금을 매기는 것이고, 주세는 술, 유류세는 기름(석유 등), 담뱃세는 담배에 붙이는 세금입니다. 참고로 뒤로 갈수록 세금의 비율이 높아집니다.


우리는 하루에 얼마나 많은 간접세를 내고 있을까요?

이제 우리는 간접세의 존재를 알았습니다. 지금부터 간접세와 함께 생활하는 하루를 살펴보겠습니다.

직장인 P양의 일과를 보며 지출을 분석해보겠습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마을버스를 타고 지하철역에서 환승합니다. 그리고 회사로 들어가는 길 편의점에서 아침 대용으로 먹을 빵과 음료를 편의점에서 구입하죠. 바쁘게 오전 시간을 보냅니다. 햇볕을 쬐며 산책할 수 있는 점심시간이 돌아왔어요. 동료와 근처 신규 오픈한 돈가스집에서 등심가스 정식을 먹습니다. 들어오는 길에 잠도 깰 겸 근처 카페에 들러 커피를 테이크아웃해서 사무실로 돌아옵니다. 퇴근하자마자 건강을 위해 곧장 회사 근처 수영장을 갑니다. 바쁠 때는 일주일에 한 번도 들리기 힘들지만 그래도 운동을 꼭 하려고 2020년 목표로 잡았습니다. 다시 지하철을 타고 마을버스로 갈아타고 지친 몸을 끌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저녁밥을 챙겨 먹기 힘들어 배달앱을 켜고 치킨과 맥주를 주문합니다. 소파에 누워 예능을 좀 보다가 잠이 듭니다.

테이블 제목
항목
가격(원)
간접세
비고
버스비
2,200
-
면세
*왕복
편의점 빵과 음료
4,500
409
부가가치세
돈까스
10,000
909
부가가치세
별다방 커피
5,500
500
부가가치세
수영
4,000
364
부가가치세
*원 12만 원 일할 계산
맥주
2,200
1,130
교육세, 주세, 부가가치세
치킨
10,000
909
부가가치세
담배
2,250
1,160
담배소비세, 지방교육세, 건강증진부담금,
부가가치세 *1/2 갑
합계
40,650
5,831

*일일 지출을 통해 알아본 간접세 금액

그가 하루 동안 쓴 비용을 가계부에 적어보았습니다. 하루 지출 40,650원 중 5,831원이 간접세군요. 물론 매일을 이렇게 반복해서 살지는 않겠지만 편의상 30일로 잡고, 한 달에 얼마를 지출하는지 계산해보겠습니다.

월 지출 40,650원 X 30일 = 1,219,500원

월 간접세 5,831 X 30일 = 174,930원

그는 한 달에 약 120만 원을 소비로 지출하고, 그중 간접세는 17만 5,000원 정도였습니다. 참고로 P의 연봉은 3,000만 원이며 월 급여는 225만 원을 받습니다. 그중 직접세인 소득세는 4만 3,300원(2020년 과세 기준), 간접세는 약 17만 원입니다. 직접세보다 간접세를 4배가량 더 내고 있었네요. 우리가 간접세에 대해 잘 알아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직장인이라면, 월급이 적어도 지혜롭게 돈을 모으고 싶잖아요.

그래서 현명한 소비가 필요하답니다. 심지어 간접세는 소득에 상관없이 누구나 동일하게 내야 하는 세금이랍니다. 무슨 말이냐면요. 똑같은 물건을 살 때 연봉이 높은 부장님도 P양과 같은 세금을 낸다는 것이죠. 그분에게는 간접세가 적어 보일 수 있지만, P양에게는 적은 돈이 아니잖아요? 그러니 불필요한 소비만 줄여도 가계 경제는 물론 절세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답니다.


자! 절세를 위해 오늘부터 매일 쓰는 소비에서 간접세를 의식해 보세요.

나의 소비에 어떤 세금이 들어 있는지 알게 되면 조금 더 현명한 생활을 할 수 있답니다.

노력해서 받은 월급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사라지는 마법은 막아 보아요~

작성자 정보

국세청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