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야옹이 '해탈'하게 만든 '동생 바보' 오빠 냥이의 파워 그루밍

13,6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동생밖에 모르는 열혈 '동생 바보' 오빠 냥이가 애정을 듬뿍 담아 격한 그루밍을 시작하자 동생 냥이는 곧 모든 것을 내려놓고 체념했다.


사이가 무척 좋은 편이라는 고양이 남매 '빵떡이'와 '콩떡이' 특히 오빠 냥이 빵떡이는 동생을 너무 아껴 종종 격한 애정표현을 한다는데.


최근 잠에서 깬 집사 HJ 씨는 비몽사몽한 상태로 냥이들을 찾았다.

(사이좋은 냥 남매 콩떡이(위)와 빵떡이"(아래))

때마침 냥 남매는 집사 앞에 자리를 잡고 있었는데 빵떡이가 대뜸 콩떡이에게 폭풍 그루밍을 해주기 시작했다.


콩떡이가 도망가지 못하도록 앞발로 동생의 목을 단단히 붙잡은 빵떡이는 온몸을 이용해 그루밍을 해줬다.

("그.. 그만.. 집사 도움!")

오빠의 과한 사랑이 부담스러웠던 콩떡이는 귀찮아하며 벗어나려고 했지만 힘센 오빠를 이기기는 역부족이었다.

("그냥 예뻐서 해주는 거다옹~")

잠시 쉬는가 싶더니 멈추지 않고 이어진 애정 가득한(?) 그루밍. 사랑과 열정이 넘치는 오빠를 말릴 수 없다고 생각했는지 이내 콩떡이는 체념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하.. 냥생.. 무엇.. 이 또한 지나가리..")

아무래도 자신의 숙명(?)을 받아들여 얌전히 그루밍을 받기로 결심한 모양이다.

(끝날 줄 모르는 빵떡이의 폭풍 그루밍.)

HJ 씨는 "빵떡이가 가끔 콩떡이에게 그루밍을 좀 과격하게 해주는데 콩떡이는 그걸 너무 귀찮아해요"라며 "이날도 제가 자다깼는데 눈앞에서 이러고 있어서 바로 촬영했어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도 둘이 서로가 없으면 못 살 것처럼 꼭 붙어지네요"라며 "가끔 빵떡이가 문을 열고 방에 들어갔다 갇히면 콩떡이가 꺼내달라고 계속 울어요"라고 덧붙였다.


곧 2살이 되는 첫째 벵갈고양이 빵떡이는 '고양이는 물을 싫어한다'라는 편견을 가볍게 부숴버린 냥이란다.

("동생이 너무 좋아서 그런 거다옹~")

물을 너무 좋아해서 욕조에 물을 틀어주면 혼자 첨벙거리며 발을 씻을 정도라고.


혼자서도 물놀이를 하고 싶었는지 종종 화장실 문을 열고 들어가는데 실수로 문을 닫아 그 안에 갇힌 적도 있단다.

이렇게 보면 세상 두려울 게 없어 보이는데 의외의 순간에 겁쟁이의 면모를 보인다고 한다.


한 번은 빵떡이가 현관문을 빠져나가 아파트 복도에서 짧은 추격전을 벌인 적이 있는데 빵떡이가 계단을 무서워 한 덕분에 무사 구조할 수 있었다.


"그때 정말 얼마나 놀랐는지 몰라요. 그대로 별일 없이 끝나서 정말 다행이었습니다"라고 HJ 씨는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빵떡이가 아끼는 동생 냥이 콩떡이는 1살이 조금 넘은 코숏 냥이다. 얼어 죽기 직전 구조돼 보호소로 옮겨졌다고.

(가족이 된 지 얼마 안 됐을 때 아가 콩떡이.)

다른 아이를 데려오기 위해 보호소를 찾았던 HJ 씨는 태어난 지 3주 밖에 안 된 콩떡이가 박스 안에서 데려가라고 팔짝팔짝 뛰는 모습을 보고 콩떡이를 가족으로 들이게 됐다.


밤, 낮, 새벽할 것 없이 일어나서 분유를 타 먹이고, 뭉친 털을 잘라주고, 온욕을 해주는 등 HJ 씨의 꾸준한 케어 끝에 콩떡이는 무릎 위에서 빗질 받는 것을 좋아하는 애교 냥이로 성장했다.

(집사 사랑 듬뿍 받고 미모 폭발한 콩떡이.)

"둘 다 애교쟁이, 개냥이에 캣휠이랑 장난감만 보면 난리가 나는 에너지 넘치는 냥이에요"라며 냥 남매를 자랑한 HJ 씨.


HJ 씨는 "너희 잘 키워 보겠다고 데려오기 전에 공부도 하고, 자격증도 따고 했는데 여전히 쉽지가 않네"라며 "그래도 아팠던 것도 잊어버릴 정도로 이렇게 건강하게 자라줘서 너무 고마워"라고 말했다.

("우리 냥남매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_bd_kd'로 놀러오라옹~")

이어 "실수도, 눈물도 많은 나지만 지나온 날들을 발판 삼아 성장해나갈게. 그러니 앞으로 있을 더 많은 날들을 함께해 줘"라며 "사랑해. 그런데 밥은 조금만 줄여보자"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