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살아있는 강아지들을 인형 대신 넣은 뽑기 기계

187,8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살아있는 강아지들을 인형 대신 넣은 인형뽑기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의 대중지 미러와 더선 등은 미국의 생물학자 다니엘 슈나이더가 트위터에 공개한 인형뽑기 동영상을 소개했습니다. 다니엘 슈나이더는 동물보호활동가로도 매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족히 10마리는 되어 보이는 앳된 강아지들이 각자 바구니에 담겨 있는 뽑기 기계가 등장합니다. 대부분은 인기가 높은 포메라니안 강아지로 보이는 이 강아지들.  


강아지들 머리 위로 갑자기 뽑기 기계안에 설치된 로봇팔이 내려옵니다. 강아지들은 무슨 일인지 어리둥절해 하고, 로봇팔은 그 사이에도 오르락내리락 하기를 반복합니다.


그런 와중에 어떤 강아지들은 답답한지 뽑기 기계의 창을 긁기도 합니다.

그렇게 여러 번의 뽑기 시도 끝에 잡혔는지 실제로 배출구를 통해 강아지가 나오고, 한 남성이 강아지를 들어 올립니다. 


뽑기 기계에 적힌 언어로는 중국에서 촬영된 것이 유력합니다. 슈나이더는 언제 어느 지역에서 촬영됐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영상이 공개되면서 동물단체들 사이에서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과거에도 종종 인형 뽑기 안에 살아 있는 강아지나 고양이를 넣은 것이 발견돼 사람들을 분노케 했습니다. 과거에는 어쩌다 한 마리 정도였다면 이번 영상 속에서는 아예 강아지들로 기계 안을 채웠다는 것일 겁니다.

게다가 강아지에게는 어여쁜 옷까지 입혀, 인형처럼 다뤘습니다.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는 이 영상에 대해 "동물은 마음대로 다룰 수 있는 인형이 아니다"라며 중국 당국에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직 허울 뿐이라도 동물보호법조차 없는 중국. 동물보호에 대한 목소리가 나날이 커지고 있지만 당국은 언제쯤 반응할 것인지 답답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