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이게 무슨 소리죠?" 간식 먹으면 '공룡 소리' 내는 고양이

9,5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맛있는 간식을 먹을 때마다 공룡 소리를 내는 고양이 영상이 공개됐다.

재현 씨는 지난 10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제가 벵갈고양이를 모시고 온 줄 알았는데, 아무래도 공룡을 모셔온 것 같습니다"라며 반려묘 토마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토마는 첫째 토리와 함께 밥을 나눠먹으며 알 수 없는 소리를 낸다. 눈 감고 소리만 듣는다면 재현 씨 말대로 공룡 소리라고 해도 믿을 정도다. 영상에서 전면에 등장하는 녀석이 토마다.

토마는 맛있는 간식을 먹을 때면 늘 이런 소리를 낸다. 사료도 전투적으로 먹긴 하지만, 이때는 조용히 먹기만 한다는 게 재현 씨 설명이다.


이날은 재현 씨가 토리에게 주려고 캔 간식를 땄는데 토마가 달려든 상황이다. 급하게 떼어놓으려 했지만, 이미 토마는 참치를 입에 문 채 재현 씨에게 경고의 으르렁 소리를 냈다.


재현 씨는 하는 수없이 그냥 지켜보다가 공룡 소리를 내며 먹는 토마가 귀여워 영상으로 남겼다.

이제 4개월령인 토마는 첫째 토리가 외로워하기에 입양한 둘째다. 신기한 점은 토리와 토마 모두 어릴 때 피부병 등을 앓고 분양시기를 놓쳤다가 재현 씨에게 입양됐다는 것이다.


재현 씨는 "두 고양이 모두 어릴 때 아픔이 있는 만큼 서로 의지하면서 잘 살길 바라는 마음에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토리와 토마 합사에는 2주가량 소요됐다. 두 고양이는 아직 절친한 사이까진 아니고, 재현 씨에게 달라붙어 있다가 그를 사이에 두고 서로 툭툭 건드리면서 친해지는 중이다.


첫째 토리가 아직 힘 조절이 제대로 되지 않는 토마와 잘 놀아주는 덕분이다.


재현 씨는 "처음에는 토리가 토마를 공격하는 건가 했는데, 자세히 보니 토리는 무는 시늉만 하고 토마는 진짜로 깨물더라"고 말했다.

그는 "고양이 합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자기들끼리만 놀고 집사는 뒷전이라는 얘기를 들어 괜히 소외감을 자초하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도 있었다"며 "다행히 토리와 토마는 절친이 되더라도 날 밥만 챙겨주는 아랫사람으로 생각하진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인터뷰하는 내내 재현 씨 옆에서 잠시도 떨어지지 않는 토리와 토마를 보면 절대 재현 씨가 뒷전으로 밀려날 일은 없을 것 같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