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애들아, 얘 좀 봐라"..퇴근하는 주인에 미친 듯 달려오는 댕댕이

288,8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힘든 하루를 마치고 집에 오는길. 집에서 하루종일 나만 기다렸다는듯이 기뻐 어쩔 줄 모르는 이가 있다면 어떨까요?


사람은 어떨지 모르지만 강아지는 변함이 없는 것같습니다.

종일 기다리던 주인이 마당에 들어서는 순간 주인의 품으로 껑충 뛰어드는 골든 리트리버가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한 SNS 이용자의 영상을 인용해 기분 좋아지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미국 버지니아(Virginia)주에 사는 리트리버 라일리(Riley)는 해가 넘어가기 전 하루 중 최고의 순간을 맞이합니다. 바로 주인이 퇴근해 집에 돌아오는 시간입니다.


영상에서 라일리는 유리문 건너 보도블럭을 따라 걸어오는 주인이 보이자 현관문을 열고, 땅을 박차고 달려나갑니다.


주인 역시 양팔을 벌려 라일리를 맞을 준비를 하고, 이내 라일리가 높이 뛰어올라 주인의 품에 안깁니다.


라일리의 무게 때문인지 주인은 두어걸음을 뒤로 밀려나는 모습도 보이지만 그러면서도 라일리를 안정적으로 안고 있는 모습이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닙니다. 

라일리는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주인에게 안겨 되돌아오고 영상은 끝을 맺습니다.


사실 하루 최고의 순간은 라일리가 아닌 주인일 수 있습니다. 이토록 반겨주는 존재가 하루종일 자기를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이 영상은 10여초의 짧은 시간에 주인과 반려견의 관계를 충분히 증명했고, 8만4000회 이상 재생되며 네티즌의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