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우리 개는 너무 까칠해? 개 성격, 주인 닮는다!

빈 대학교 연구 결과 '주인 느긋하면 개도 느긋해'

61,2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반려견이 주인 성격을 닮는다는 속설이 과학으로 증명됐다.

출처Fotolia

신경이 과민한 사람의 반려견은 스트레스에 잘 대처하지 못하고, 느긋한 사람의 반려견은 주인을 닮아 느긋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빈대학교 연구진은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게재한 논문에서 주인 성격이 비관적이고 불안한 경향이 있으면, 반려견 성격도 주인과 흡사해지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출처Fotolia

빈대학교 연구진은 견주 132명과 반려견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철망 다리를 건너거나, 기우뚱한 단 위에 올라서게 하거나, 복면을 한 타인이 접근하는 등 위험상황에서 반려견의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 수치를 측정했다.

출처Fotolia

신경과민 주인의 반려견은 코르티솔 수치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즉 스트레스 상황에 대처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르티솔 수치가 크게 변한다는 뜻은 스트레스를 줄이기 충분한 회복력이 있단 의미다.


반려견을 세심하게 돌보지 못한 주인의 반려견이나 분리 불안을 가진 반려견의 경우도 스트레스 대처 능력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Fotolia

논문 주요 저자인 아이리스 쇼벨은


주인이 비관적이거나 신경과민이기 때문에 다르게 행동하게 되고, 반려견이 주인의 감정을 읽고 세상을 위험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그것에 더 반응하게 된다.

비관적인 사람이 키우는 개는 다른 개보다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것처럼 보인다.

일반적으로 느긋한 주인의 반려견은 느긋하고 친근한 경향이 있다.


고 말했다.

출처Fotolia

연구진은 반려견은 주인의 감정 상태에 민감하기 때문에, 그 결과 ‘정서 전이(emotional contagion)’가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느긋한 성격의 개도 신경과민인 주인을 만나면, 성격이 매우 예민하게 바뀐다는 것이다.


문제 상황에서 어떻게 반응할지를 결정하는 데, 반려견의 원래 성격은 주인의 성격만큼 중요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성일수록 반려동물과 더 강한 유대를 갖는다고 판단했다.

출처Fotolia

그런가 하면, 개가 주인을 박대한 사람을 피한다는 연구 결과도 눈길을 끈다.

출처Fotolia

교토대학교 연구진은 반려견 54마리와 주인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주인이 캔 사료를 따지 못해서 절절 매는 상황을 연출한 뒤 실험 배우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했다.

 

그리고 배우가 주인을 도와서 캔을 열었을 경우, 주인을 돕지도 외면하지도 않은 중립적인 경우, 주인을 외면한 경우 등 상황 3가지를 설정하고, 이후 셋 다 간식을 주는 것으로 반려견의 반응을 관찰했다.

출처Fotolia

주인의 도움 요청을 거절한 사람과 중립적인 사람 중에서 반려견은 중립적인 사람이 주는 간식을 선택했다.


주인을 도운 사람과 중립적인 사람 중에선, 주인을 도운 사람이 주는 간식을 받아 먹었다.

 

똑같은 음식을 줬지만 주인에게 호의적인 사람을 따른 것이다. 

출처Fotolia

연구진은

반려견은 단순히 타인 간 상호작용에 대해 소극적 관찰자가 아니다.
타인 간 상호작용에 관심을 갖고, 행동을 평가하고, 그 정보를 이용해서 어떤 사람과 교류하고 어떤 사람을 피할지 결정한다.

고 설명했다.

출처Fotolia

지난 2011년 초기 실험에서 노숙자에게 음식을 주는 사람과 주지 않는 사람을 개에게 보여주고, 개가 두 사람 중 누구를 더 좋아하는지 실험했다.

 

개는 음식을 주는 사람을 더 따랐다. 심지어 노숙자가 아니라 상자에 음식을 줘도, 음식을 주는 사람을 더 좋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