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에르메스가 보여주는 화려한 컬러 팔레트

2020년 F/W 시즌, 다채로운 컬러가 만나 아름답게 그려낸 에르메스 우먼의 리드미컬한 실루엣.

2,1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형형색색 화려한 컬러로 물든 실크 셔츠와 플리츠 롱스커트, 안에 입은 화이트 니트 풀오버모두 Hermès.

움직일 때마다 바스락거리는 코튼 소재 특유의 가벼운 무게로 자유분방한 현대 여성의 실루엣을 구현한 트렌치코트와 레드 롱 셔츠, 짤막한 길이의 화이트 팬츠와 블레어 몽크 스트랩 슈즈, 엡솜 송아지가죽 소재 에르메스 델라 카발레리아 숄더백 모두 Hermès.

리버서블 형태로 제작해 다양하게 연출 가능한 램스울 코트와 그레이 니트 드레스, 블랙 송아지가죽 소재 브루나 롱부츠, 쉔 당크르 모티브 디자인의 이어링, 엡솜 송아지가죽 소재 켈리 2 셀리에 미니백 모두 Hermès.

메종의 아이코닉한 뜨왈 아쉬 캔버스 소재로 만든 레드 후드 코트와 화이트 코튼 실크 니트 풀오버, 편안한 오버사이즈 실루엣 팬츠, 브라운 송아지가죽 소재 블레어 몽크 스트랩 슈즈 모두 Hermès. 은은한 광택의 그린 벨벳 소파 Mamell by Noblesse Mall.

초커 장식이 달린 독특한 네크라인의 멀티컬러 니트 톱과 화이트 코튼 팬츠, 고급스러운 브라운 송아지가죽 소재 블레어 몽크 스트랩 슈즈 모두 Hermès.

코튼과 실크 소재를 결합해 촉감이 부드러운 블랙 카디건과 니트 풀오버, 고혹적 분위기의 양가죽 소재 벨트 장식 랩스커트와 블랙 송아지가죽 소재 브루나 롱부츠, 두 가지 컬러의 대비로 포인트를 준 에버컬러 송아지가죽 소재 뉴 클러치백 모두 Hermès.

 

본 포스팅은 에르메스와 함께 합니다

에디터 박소현(angelapark@noblesse.com)

사진 안연후

모델 코넬리아(Kornelija)

헤어 박규빈

메이크업 오성석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