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아트 오브제

중국 아티스트가 만든 유니크한 아트 오브제를 선보이는 브랜드 X+Q is Art를 소개한다.

9,0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 새 두 마리가 머리에 앉은 중국 남성 오브제는 ‘Uncle Birdie’.
2 어깨 위의 고양이와 함께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즐거워하는 모습의 오브제는 ‘Thumbs up’.

“예술의 다음 스텝은 비즈니스 아트”라고 한 앤디 워홀의 말은 오늘날 현대미술과 비즈니스의 융합을 정확하게 예측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중국에서 부부 아티스트로 명성을 얻은 취광츠(Qu Guangci)와 샹징(Xiang Jing)이 2010년 그들만의 예술적 숨결을 불어넣어 만든 ‘X+Q Art’는 커머스와 맞닿은 예술의 절묘한 경계를 유쾌하게 풀어낸 아트 & 디자인 오브제 브랜드다. 두 사람의 영문 이름 이니셜을 조합해 브랜드 네임을 붙인 만큼 그들이 추구하는 비즈니스 아트 범주 안에서 유니크하면서도 일상 곳곳에 잘 어우러지는 재기 넘치는 해석을 보여준다.

3 생쥐를 앞에 두고 칼을 쳐든 군중을 표현한 ‘Knife Gang’은 중요하지 않은 사소한 일에 과도하고 민감하게 반응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풍자한 것이다.
4 I’ Have Seen Happiness-The Starry Night’. 샹징 작가의 2017년작으로 의상 부분에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오마주한 패턴을 입혔다. 그녀는 무늬와 색감 등에서 느껴지는 리드미컬한 운율과 활력을 통해 이 오브제를 소장하는 이들에게 행복한 에너지를 선사하고 싶다고 한다.

X+Q Art는 현대 중국인의 깊숙하면서 미묘한 감정과 정서, 중국 사회와 문화 현상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반영, 유쾌하게 희화화해 표현한 사람 모형 작품이 주를 이룬다. 그들이 포착한 중국 현대인의 모습은 선과 악 어느 쪽도 아니다. 갈등하거나 주저하지도 않고, 감정과 느낌을 고스란히 표현해낸다. 특히 살이 많이 찐 중국 남성 모형은 작품에 담은 테마의 상황에 따라 눈썹 모양, 손가락 방향, 다리를 구부린 정도 등이 전부 미세하게 달라 더욱 흥미롭다. 모두 하나하나 섬세하게 빚은 핸디크래프트 조각품이다.

5 좁은 나뭇가지 위에서 스윙하는 모습을 희화화해 표현한 ‘New Possibility’.
6 천사 날개를 단 채 무기를 둘러멘 모습의 오브제는 ‘Guardian AngelⅢ’.

작품에 붙인 타이틀의 직관적 표현 방식도 눈길을 끈다. 동작과 표정을 살펴보며 무심히 감상하다 각 작품의 이름을 보면 슬며시 미소 짓게 된다. 따스한 햇살과 신선한 풀향을 느낀 듯 행복한 표정의 기다란 토끼 귀를 지닌 소녀 오브제는 ‘I Have Seen Happiness’, 머리 위에 앉은 새 두 마리가 자랑스러운 듯 기분 좋은 미소가 양 볼 가득 번진 채 손짓하는 중국 남성 오브제는 ‘Uncle Birdie’, 붉은 나뭇가지 위에서 아슬아슬하게 골프 스윙을 날리는 남성 오브제는 ‘New Possibility’라는 타이틀을 붙였다. 이 외에도 수십 가지 아트 오브제 모두 볼수록 빠져드는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7 작가가 자신이 느끼는 행복함과 기쁨의 감정을 표현한 ‘I Have Seen Happiness’. 순수하고 진실한 마음만 있다면 행복은 어디에나 있다는 작가의 생각을 담았다. 각기 다른 컬러의 의상을 입은 소녀 오브제 여러 점을 함께 놓으면 작품의 의도가 더 잘 드러나게 연출할 수 있다.
8 취광츠 작가의 2014년작인 ‘Virgin Mary and Son of God’.
9 구름 위에서 진지한 표정으로 무술을 하는 모습의 오브제는 디자이너 에디션으로 선보인 ‘The Grandmaster’.

X+Q Art는 이미 국제 무대에서도 특유의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2012년에는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 기프트 숍에서 판매하기 시작했고, 2013년 영국 BBC 방송에서는 크리스마스 기프트 리스트 중 하나로 추천하기도 했다. 2016년 전 세계 최대 인테리어 디자인 관련 전시이자 페어인 파리 메종 & 오브제에서 중국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메인 홀에 전시되어 유럽인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몰려든 관람객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아시아에서는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홍콩의 레인 크로퍼드 백화점과 아트 숍 등에서 한정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각 작품마다 세계적으로 단 999점만 만드는 이 유니크한 작품을 이제 국내에서도 만날 수 있다. 노블레스몰 쇼룸과 온라인몰에서 국내 최초이자 단독으로 선보인다.

에디터 이정주(jjlee@noblesse.com)

사진 박지홍 스타일링 류미나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