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넋을 놓고 보게 되는 김영광 화보

스포티즘을 다루는 쿠튀르적 방식. 무중력을 주제로 2019 S/S 컬렉션을 완성한 에르메네질도 제냐와 배우 김영광이 일궈낸 가벼움의 영역.

5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라이트 블루 레더 블루종과 카키색 니트 톱 Ermenegildo Zegna XXX.

XXX 로고를 그래픽적으로 해석한 멜랑주 그레이 니트 스웨터, 블랙 티셔츠, 블랙 팬츠, 올 블랙 체사레 스니커즈 모두 Ermenegildo Zegna XXX.

퍼포레이티드 가죽 소매 재킷과 블랙 후드 재킷, XXX 라이닝을 장식한 조거 팬츠, 블루와 블랙, 화이트를 조합한 체사레 스니커즈 모두 Ermenegildo Zegna XXX.

브릭레드 컬러 로고 장식 자카드 니트 스웨터와 블랙 팬츠, 실버 브레이슬릿 모두 Ermenegildo Zegna XXX.

브라운 실크 보머 재킷과 멜랑주 그레이 후드 스웨터, 화이트 티셔츠, 코튼과 실크 혼방 스웨트 팬츠 모두 Ermenegildo Zegna.

송아지 가죽 셔츠 재킷과 크림색 니트 스웨터, 실크 혼방 데님 팬츠, 양가죽 로퍼 모두 Ermenegildo Zegna.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