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컬러 다이얼이 대세! 블루 VS 그린 워치 대결

10,3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워치 다이얼 색상 중 화이트나 블랙만큼 인기가 좋은 블루 다이얼. ‘청판’의 인기는 이번 바젤월드 2018에서도 계속됐다. 특히 다이버 워치의 강세가 두드러진 만큼 바다의 색을 고스란히 담은 다양한 블루 톤 스펙트럼이 눈에 띄었다. 


브라이틀링의 네비타이머를 시작으로 위블로에서는 여성을 위한 다이얼 세팅이 된 블루 워치를 제안했다. 또 제니스는 데피(Defy) 컬렉션의 신제품으로 은은한 빛을 내는 블루 컬러 시계를 소개했다. 왼쪽 상단에 깜찍한 문페이즈가 들어간 글라슈테 오리지날의 블루 다이얼 워치도 모던한 디자인에 컬러를 강조한 구성으로 눈에 띄는 모델.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블루와 양대 산맥을 이루는 그린의 선전도 두드러진다. 위블로는 올리브그린 다이얼과 골드 케이스가 어우러진 워치를 새롭게 제안했다. 롤렉스는 오이스터 퍼페추얼 데이저스트 31 컬렉션 중 머더오브펄로 제작한 워치를 바젤월드에서 메인으로 전시했다. 옐로 골드 케이스, 46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어우러져 그린 다이얼의 오묘한 빛을 더 풍성하게 만나볼 수 있었다. 


라도는 특히 자연의 색에서 영감받은 에디션을 따로 출시했는데 이중 가장 눈에 띈 그린 컬러 워치는 나뭇잎을 확대했을 때 나오는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다이얼에 섬세하게 표현했다. 오리스는 애커스 에디션에서 선명한 녹색 컬러가 돋보이는 애커스 데이트 스틸 워치를 선보였다.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