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육아스타그램☆ 자녀분께 ‘동의’ 구했습니까?

“나도 사생활을 존중 받을 필요가 있어요”

7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오구오구 내새끼 ❤️

출처giphy
꺄아아아

아기를 키우는 사람들이 자신의 SNS에


#육아 #육아스타그램 #육아정보 #인스타베이비 #맘스타그램 #육아소통 #애스타그램 #아기 #육아일기


등으로 해시태그를 달아서 자신의 아들, 딸 사진을 올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출처giphy

그.런.데.말.입.니.다


자녀분의 입장은 생각해 보셨나요?

자녀분께 ‘동의’는 구하셨나요?

다크서클

어린 자녀 사진을 카톡 프로필로 쓰거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공간에 올리는 행위를 공유(Share)와 양육(Parenting)을 합친 ‘셰어런팅’이라고 부르는데요.

세이브더칠드런이 지난달 9~16일 동안 0~11세 자녀를 둔 부모 중 3개월 이내에 SNS에 콘텐츠를 올린 경험이 있는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설문조사 결과 84%가 자녀의 사진이나 영상을 주기적으로 SNS에 게시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이 가운데 42.7%의 부모가 일주일에 1회 이상 자녀 사진 등을 게시했는데요.


부모들이 자신의 SNS에 자녀 사진을 올리는 이유로는 ‘자녀의 성장 기록’(63.9%)을 위해 게시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서 ‘자녀의 귀여운 모습을 자랑하고 싶어서’(24.6%)‘자녀의 근황을 친인척에게 알리기 위해’(10.6%)가 나왔습니다.

오구오구

이들 부모 가운데 자녀의 사진이나 영상, 글 등을 게재할 때 자녀에게 이해를 구해본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44.6%에 그쳤는데요.


특히 자녀의 연령이 0~2세일 경우 42.8%가 게시물을 전체 공개로 설정해 다른 연령대 아동에 비해 높게 나타났죠.

출처gettyimagesbank

세이브더칠드런은 “무심코 올린 자녀의 사진에 아이의 이름, 성별, 나이, 보호자 이름, 교육정보 등이 포함됨으로써 아동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영국의 다국적 금융서비스 기업인 바클레이즈(Barclays PLC)는 2030년 성인이 될 현재의 아동에게 일어날 신분 도용의 3분의 2는 ‘셰어런팅’에 의해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깜짝이야

2016년 9월 오스트리아의 18세 소녀가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을 부모가 SNS에 올렸다고 부모를 고소했다는 기사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확인 결과 이 기사는 사실 무근으로 밝혀졌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부모 고소 사건이 실제로 나타날 경우가 높다며 자녀 사진을 SNS에 공유하는 것에 대한 위험성을 지적했죠.

깊은 좌절

세이브더칠드런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셰어런팅 다시보기 프로젝트’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는데요.


이 가이드라인은 △아이의 미래에 대해 한 번 더 신중하게 생각하기 △아이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싫다’고 말할 기회 주기 △SNS 기업이 개인정보를 어떻게 이용하는지 확인하기 △아이의 개인정보가 새고 있지 않은지 주기적으로 검색하기 △올린 게시물은 주기적으로 삭제하기 △아이가 자주 가는 곳이 드러나지 않도록 조심하기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출처세이브더칠드런

앞으로 자녀 사진을 공유할 때 한번 더 생각해보고 올려야겠습니다.

마쟈마쟈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