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육아 예능프로그램에 나오는 집은 왜 하나같이 크죠?

1,1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말에 지상파에서 하는 연예대상 프로그램을 보면 육아 예능프로그램이 상을 탑니다. 육아예능이 인기가 많다는 뜻이죠. 

음악대

보통 육아를 엄마나 할머니 등 여성들이 담당하지만 예능프로에선 아빠들이 담당하죠. 그 자체로 주목을 받는 점도 특징이지만 사실 그런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나오는 집들이 너무 큰 것도 불편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하다가 독서교실에서 어린이들과 책을 읽고 글을 쓰는 김소영 작가가 쓴 <어린이라는 세계>에서 이런 부분을 꼬집고 있습니다. 

육아 예능은 어린이들도 봅니다. 물론 별로 불편한 점 없이 보는 어린이들도 있겠지만 어떤 어린이에게 그런 큰집은 꿈꾸기조차 어려운 달나라 세상일지 모릅니다. 

KBS 육아 예능 '슈퍼맨이돌아왔다'

그 어린이는 어떤 상황에서 TV를 보고 있을까? 누구와 볼까? 부모와 함께 볼까? 혼자 볼까? 무엇을 하면서 볼까? TV가 놓인 곳은 어디일까? 그 어린이는 화면 속 아이를 부러워할까? 자기 현실과 너무 먼일이라 아무 상관이 없을까? 만일 상관이 없다면 아무 상관이 없을까? 그런 생각에 화면을 똑바로 볼 수가 없다.
(102쪽)


돈 버느라 바빠서 아빠 얼굴 보기도 어려운 어린이는 많을 겁니다. TV에 나오는 유명연예인 아빠들은 아이들과 럭셔리한 곳에 놀러가기도 하고, 뛰어놀아도 될만한 넓은 집에서 함께 놀죠. 

KBS 육아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MBC 육아예능 '아빠! 어디가?'

어린이들은 TV로 세상을 배웁니다. 특히 부모님의 맞벌이로 집에 홀로 있는 외로운 어린이들은 더 그러겠죠. 김소영 작가는 어린이도 볼 만한 프로그램이라면 ‘가장 외로운 어린이’를 기준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육아 예능에 대해 하나 더 살펴보죠.

지난해 자녀 앞에서 아빠가 맞는 모습을 연출해서 아이를 울린 뒤 그 아이를 인터뷰한 육아예능이 있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징계를 받았죠. 

아빠가 맞는 장면을 본 아이

김소영 작가는 제작진이 특별한 악의를 가지고 만들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어린이를 감상하고 싶어하는 것
(226쪽)

때로 어른들은 아이가 너무 예뻐서 아이에게 장난을 칩니다. 혹시 아이가 울면 그 모습도 귀엽다고 생각하고요. 울면 달래주면 되고, 잠깐 울었다고 큰 문제가 있겠느냐는 발상이죠. 

출처사진=pixabay
어린이를 사랑한다고 해서 꼭 어린이를 존중한다고 할 수 없다

작가는 이러한 어린이 ‘대상화’가 더 문제라고 비판합니다. 

TV시청

작가는 이런 상상도 합니다. 5월5일 어린이날 하루는 TV 모든 채널에서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을 방영하면 좋겠다는 상상입니다. 

어린이가 주인공인 철 지난 영화가 아닌 어린이들이 원하는 최신 영화, 드라마, 어린이들이 이해할 수 있고 관심을 가질 만한 뉴스 등이 필요하다는 바람입니다. 

출처사진=pixabay

<어린이라는 세계>는 그 외에도 어른들이 어떻게 어린이를 깊이 이해할 수 있을지 알려주는 책입니다. 잊고 살았던 어린시절을 떠올리고, 누군가에겐 자신의 어린시절을 치유해주는 책입니다. 

위로해요

김소영 <어린이라는 세계>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