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주변엔 신문 보는 사람 없던데…유료부수 116만부 실화임?

부수 조작해서 문체부에 딱걸린 곳이 있습니다

94,5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혹시 요즘 종이신문 보는사람?!

갸우뚱

대부분 종이신문 대신

스마트폰 포털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보는 사람이

훨씬 더 많은데요.

하지만 국내 유일의

신문 부수 인증기관인

한국ABC협회에 따르면


1년에 종이신문을

백만부 이상 발행하는

언론사가 있다고 합니다.

출처giphy

그런데 주위를 아무리 둘러봐도

종이신문을 보는 사람이 없는데…


‘종이신문 백만부 찍어내는게 맞나?’

의구심이 들기도 하는데요.

언론계 내부에서도

“요즘 신문 구독률도 떨어지고

종이신문 보는 사람이 없는데

신문 부수가 저렇게 많은게 말이 되냐”며

설왕설래하고 있죠.

이렇듯 종이신문 부수 논란은

언론계에서도

해묵은 논쟁거리인데요.


신문 부수 인증기관인

한국 ABC협회의 발표 자체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죠.

지난해 11월

“일간신문 공사 부정행위를

조사해야 한다”며


‘부수 조작’을 폭로한

ABC협회 내부 진정서가

문화체육관광부에

접수가 되기도 했는데요.

깜짝이야

ABC협회 관리·감독 권한을
갖고 있는 문체부가
지난달 조사단을 꾸려
전국 7개 지역 신문지국을 상대로
현장조사에 나섰죠.

그런데…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문체부 조사 결과를 보니

ABC협회가 116만부로 공표한

조선일보 유료부수는 거짓이고,


실제 유료부수는 이에 절반 수준인

58만부일 가능성이 높다고 나왔는데요.

출처미디어오늘

문화체육관광부는

ABC협회 부수 공사결과가

허위 혹은 조작일 경우

‘설립허가 취소’를 비롯해

‘정책적 활용 중단’ 등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합니다.

출처KBS 보도 갈무리

ABC협회는 부수 인증을 통해

신문, 잡지와 멀티미디어 등

광고매체의 수용자 크기와

분포 상황 등을

소정의 절차에 따라 공사하여

회원사들에게 보고서를 배포함으로써


광고거래의 합리화에 기여,

회원사의 공동관심사에 대해

조사 연구를 목적으로 하고 있는데요.

좋다 좋아

(위키백과를 참고했습니다)

언론사들이
ABC협회가 발표하는
신문부수를
중요시 여기는 이유는

신문부수가 많을수록
광고시장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gettyimagesbank

광고주들은 자신의 광고가

많은 독자들에게

노출되기 바라는데요.


이를 잘 알고 있는 언론사들은

ABC협회를 통해 인정받은 부수를

광고주에게 어필하며

광고를 많이 수주하려고 하는 거죠.


그리고 ABC협회가 공시하는

유료부수의 경우

광고단가 산정에

중요한 기준이 되는데요.


정부광고법에 따라

ABC협회가 공시하는

발행부수와 유료부수는


정부가 지급하는

보조금 산정 기준이 되고

정부광고 매체 선정에도

영향을 주고 있죠.

그래서 종이신문 독자는 줄어들고 있는데
ABC협회에서 발표하는 부수에
거품이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이
계속 거론되고 있었는데요.

지난 2월24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 현안질의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ABC협회) 부수 조작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시정조치 및 개선 권고 등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는데요.

정색

ABC협회의 존폐와

일간신문 유료부수 ‘거품’ 논란,

막을 내릴지

두고봐야겠네요.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