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가덕도 신공항’ 논란에 부산·경남이 뿔났다!

PK 부산일보·국제신문이 대분노 일으킨 썰

7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수도권 언론들의
지독한 중앙중심주의
시각 앞에서는
깊디깊은 절망감을 느낀다.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일제히 비판하고 있지만,
논리나 근거도 없이
일방적 지역 이기주의로
몰고 있어서다.

-19일자 부산일보 사설
정색

지난 11월17일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확장 검증위원회가

‘사실상 백지화’

결론을 내렸는데요.


김해공항 확장

즉 김해신공항 추진이 무산되자,

부산광역시 강서구 가덕도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 가능성이

힘을 받게 됐죠.


이에 여권(더불어민주당)은

특별법 발의,

긴급대책위 구성 등으로

빠르게 대응했습니다.

항공기 모형이 설치된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대항항 전망대.

출처ⓒ 연합뉴스

18일에 이어

19일 전국단위 아침신문과

경상권역(대구·경북, 부산·경남)

신문들 모두

이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는데요.

헉 놀람

그런데 ‘가덕도 신공항’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랐.습.니.다.

부산 강서구 가덕도

출처카카오맵 갈무리

전국단위 아침신문과

대구·경북 언론은 


10조원이 드는 국책사업을

내년 부산시장 보궐 선거

표심 잡기용이라고 비판했는데요.


반면 부산·경남 언론은

서울 지역 언론들이

수도권 중심주의에 빠져있으며


대구·경북 지역은

같은 경상도 지역을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내로남불하고 있다고

비판했죠.

19일 경북일보 01면

19일 대구일보 01면

특히 부산일보는

대구·경북 지역을

강하게 비판했는데요.


부산일보는 사설에서


같은 영남권으로서

손을 맞잡기는커녕

어깃장을 부리고 있는

대구·경북은

더 기가 막힌다.


2016년 영남권

신공항 합의 약속을

먼저 어긴 곳이 대구·경북이다.

역사적 진실을 제대로 알고

생떼를 부리는 것인지

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했죠.

19일 부산일보 01면

19일 부산일보 23면

반면 영남일보와 매일신문,

대구일보, 경북일보 등

대구·경북 지역의 신문은

김해신공항 백지화는

안 된다고 주장했는데요.

김수삼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검증결과를 발표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출처노컷뉴스

매일신문은 사설에서


백년대계 국책사업을

정권이 정략적 이익에 따라

뒤집는 게 국정 농단 아니냐”고

주장하면서


또 다른 사설에서 


“이미 결론이 난

국가적 사업을 뒤집고

지역 갈등을 격화시킨다는

비판론의 정중앙에 있으면서도

이렇게 백지화에 대한

사과나 설명도 없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했습니다.

19일 매일신문 27면

한편 한겨레는

“정부의 김해신공항

‘원점 재검토’ 발표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며

 

“부산 가덕도 신공항이

대안으로 거론되자

국민의힘 대구지역

정치인들이 반발하고,


이에 부산·울산·경남 지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함께 맞서면서

‘영남 내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지역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다시 영남권 신공항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를 담아 보도했는데요.

동남권 신공항 발표 이후

영남 지역이 서로 대립하는

꼴이 됐는데요.

정권 때마다 바뀌는 국가정책에

국민들은 어떻게 봐야할지

심란할 따름입니다.

안마 톡톡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