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한국언론’과 때아닌 전쟁중인 한국정부

참다 못한 한국정부가 대응하기 시작했습니다

2,2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7월1일 일본의 

디스플레이·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 통보로 시작된 

한일 갈등 속에서

 

정부가 ‘무책임한 보도’를 규정하고 

대응에 나서는 

이례적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출처ⓒ 연합뉴스

그런데 일부 언론에 대한 

비판여론은 

‘언론’이 자초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무책임한 보도 자제해주십시오

지난 7월15일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 제목인데요. 


산업부는 이날 

일본 현지 언론의 

확인되지 않은 보도내용을 

그대로 인용해 보도하는 

국내 언론 기사들이 있다


‘산케이신문이 한국에서 

생화학무기 관련 물자 

밀수출 68건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는 

뉴시스 13일자 기사가 사례”라며 


“뉴시스가 인용 보도한 

산케이신문 기사는 

조선일보의 기사를 

인용한 것”이라고 밝혔죠.

앞서 오노데라 이쓰노리 

자민당 안보조사회장은 


“조선일보 기사에 따르면 

대량 파괴에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한국에서 위법으로 유출되는 게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조선일보는 지난 5월17일에 

“한국, 전략물자 불법 수출 

3년 새 3배” 기사에서 


전략물자의 무허가 수출을 

한국정부가 적발해 차단한 건수가 

2015년 14건에서 

2018년 41건으로 늘어났다는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실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죠.

출처ⓒ 연합뉴스

산업부는 해당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면서

 

특정한 근거 없이 (전략물자가) 

북한과 이란에 갔을 수 있다고 

추정 보도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는데요. 


정부 부처가 

의원실 자료를 인용한 

특정 언론 보도를 

‘무책임한 보도’라고 규정하는 것은 

논란의 소지가 있지만 


이는 언론 스스로 

자초한 꼴입니다.

조선일보는 지난 6월28일

박정훈 논설실장 칼럼에서 


“숨 가쁜 국제 정세보다 

더 구한말 같은 것이 

이 순간 한국과 일본의 

통치 리더십이다. 


지금 일본엔

 화려했던 과거를 꿈꾸는 

지도자가 등장해 있다”고 

적었는데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찬사하는 칼럼이었죠. 

출처ⓒ 연합뉴스

이 칼럼에서 아베는

 이토 히로부미에 비교됐는데요. 


칼럼 어디에도

잔혹했던 일본 제국주의를 

평가하는 대목은 없었습니다.

 

해당 칼럼을 두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토착 왜구적인 시각이 

언론계에도 퍼져있는 것이 

한심하다”고 말하기도 했죠.

일본 우익활동가 

니시무라 슈헤이는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방송에서 

조선일보 기사를 

즐겨 읽는다고 밝힌 뒤 


“조선일보 기사는 훌륭하다”고 

치켜세웠는데요.

지난 7월16일 서울 중구 조선일보사 앞에서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미디어기독연대,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족문제연구소 등 언론단체들이 '정파성에 눈멀어 일본 폭거마저 편드는 조선일보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출처미디어오늘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출처ⓒ 연합뉴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조선일보 등을 가리켜 


“한국의 정체성을 

훼손시키는데 

앞장서는 신문이 

있다는 것이 놀랍다. 


(한국언론 보도가) 일본이 

혐한감정을 갖게끔 만들며 

국익을 손상하는 행위로 

연결되고 있다”고 지적했죠.

이런 가운데 지난 7월1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조선일보는 7월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7월15일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를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일 한국 청와대’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며 

언론사 실명을 공개해 비판했는데요.

고 대변인은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며 

해당 언론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죠.

청와대 대변인을 비롯한 

정부 차원의 이같은 언론대응은 

한일외교가 중요한 상황에서 

일본에 빌미를 줄 언론 보도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보이는데요.

정준희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 겸임교수는 

KBS ‘저널리즘토크쇼J’에서 


“아베의 수출규제가 

남북미 판문점 회동에 따른 

문재인 정부의 외교성과를 

덮어버렸다”고 지적한 뒤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정파적으로 쓴 외교 보도가 

상대국에 보도되고,  

그것을 다시 끌고 와서  

입맛대로 보도하는 방식은  

외교 문제를 푸는데에도  

안 좋은 방식으로 작동한다”고  

우려를 드러냈죠.

출처ⓒ 연합뉴스

국익 대신 

자기 입맛에 맞는 

뉴스만 생산하는 한국 언론사들. 


반성해야 합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