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전두환 민주주의 아버지” 망언에 분노가 치밀어 오르네요

무슨 마약하시길래 이런생각을 했어요?

2,0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YouTube 뉴스타운TV 갈무리

민주주의 아버지가 누굽니까?
나는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합니다.

 극우매체 ‘뉴스타운’과 인터뷰하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표현한

 이순자 여사의 발언이

 논란이 됐는데요.

이순자 여사가 인터뷰 한

‘뉴스타운’은

5·18 때 북한군 개입설을 보도해

5·18 단체로부터 고발 당하고

법원으로부터 위자료 지급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이순자 여사가

인터뷰한 매체가 뉴스타운인 것은

우연이 아니라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출처ⓒ 연합뉴스

먼저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펴낸 회고록에서

헬기 사격을 봤다는

조비오 신부의 증언을

거짓이라 주장하면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오는 1월7일 광주에서 재판이 열리죠.

2018년 2월7일 YTN 뉴스보도 “5·18 헬기사격 있었고 전투기 폭탄장착 대기”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건강상 이유와 신변 안전의 문제로

재판부 이송과 관할이전 신청했지만

법원은 수용하지 않았고,

올해 1월7일로 재판이 연기됐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이순자 여사는

극우매체 뉴스타운과 인터뷰에서

지지층을 결집시키고

여론을 반전시키는 계기로

삼으려 했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출처YouTube 뉴스타운TV 갈무리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했던

뉴스타운과 이순자 여사의

이해관계와 맞아떨어지면서
이 여사가 극우매체인 뉴스타운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이 여사는 뉴스타운과 인터뷰하면서

“남편이 치매를 앓아

 조금 전의 일도 기억 못하는데

 광주에 내려와 1980년대에 일어난 일을

 증언하라는 것 자체가 코미디”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송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재판부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는데요.

출처YouTube 뉴스타운TV 갈무리
 조우석 평론가도
 1월2일 칼럼을 통해

“이순자 여사 육성 증언의 핵심은

 5공 재평가가 아니다.

 이번 인터뷰에서 그건 부차적이며,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남편의 건강상태가

 심각하다는 증언이 포인트”라고 말하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 질병에 걸린 상태에서

 재판 받는 게 무의미하다고 

 주장하고 있죠.

 이순자 여사의

“전두환, 민주주의의 아버지” 발언에

 광주전남지역 언론은 분노했는데요.


 지난 1월3일 광주일보는

‘민주주의 아버지 발언’을 비롯해

 광주지역에서 재판을 받는 것에

 부당함을 주장한 이순자씨의 발언을

 1면에 자세히 소개하며

‘광주를 모독한 이순자의 망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기도 했습니다.

출처광주일보 홈페이지

 그리고 다음날인 1월4일
‘‘이순자 망언’ 부부가 함께 치매 걸렸나’라는
 제목의 사설로 

 이 여사의 망언은
 5·18 유족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이라고 말했죠.

출처자유한국당 홈페이지

 그리고 광주전남지역 신문들은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는데요.

 

 남도일보는 이 발언이 나오는 이유를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는데요.


 광남일보 역시

“이번 이씨의 망언으로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이 더욱 절실해졌다.

 자유한국당은 조속히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출처사진=민중의소리

이순자 여사의 망언은

광주전남 시민들은 물론

온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는데요.

눈물로 일궈낸
‘민주주의’라는 네 글자를
농락하지 말라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이 낸 이 논평을

이순자 여사에게 꼭 전해주고 싶네요.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