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문재인 정부=히틀러’? 중앙일보의 무리수

‘댓글’이란게 폭발했다!

29,4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8월3일 중앙일보에
 깜짝 놀랄만한 칼럼이 실렸습니다.
 제목은 “군 불신 속에 어디까지 추락하나”

출처사진=중앙일보 지면 갈무리

 이 칼럼은 과거

 군기가 문란했던 청나라군과
 일반참모부 의견을 무시한
 히틀러 독일군의 몰락을 서술하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중인
 국방개혁안(‘국방개혁 2.0’)을

 비판하는데요.

 김 위원은 글 말미에
“우리 군이 19세기 말 청나라군이나
 히틀러 시대 독일군처럼
 추락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덧붙였죠.

흠… 청나라군? 히틀러??

출처사진=giphy

 근데 이 기사의 온라인 기사

 제목도 논란이 됐는데요.

“참모 무시한 히틀러,

 군대 못믿는 文정부…

 결과는 추락뿐이다” 라는

 자극적인 제목이 논란을 부추겼죠.

출처사진=다음 뉴스 화면 갈무리

What?!

출처사진=giphy

 온라인에 게시된 이 칼럼에는 

“어디다 히틀러를 비유해”, 

“히틀러랑 현 정부를 비교하는 

 이 논리는 대체 뭐죠?”, 

“중앙일보 인식은

 어디까지 추락 하는가?” 등의

 비난 댓글이 달렸습니다.

 포털사이트 뉴스 ‘다음’과 네이버’에 각각
 15600개, 3700개의 (6일 오전 기준)
 댓글이 달렸을 만큼 논란이 많았죠.

분노의 댓글 소리가 들린다!

출처사진=giphy

 이 칼럼은 쓴 사람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국방부 대변인을 맡았던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인데요.

김민셕 중앙일보 논설위원. 사진은 국방부 대변인일 때

출처사진=민중의소리

그는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16년간 군사전문기자로 근무하다가

2010년 국방부 대변인으로 발탁된 뒤

2016년 중앙일보로 복귀했습니다.

기자 출신이 국방부 대변인에

임명된 건 그가 최초였는데요.

그는 5년2개월간 대변인을 지내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 기록을

남기기도 했죠.

출처사진=조갑제tv 갈무리

 김 위원은 6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정부가 군 개혁

 (‘국방개혁 2.0’)을 발표했지만

 장성 감축 등은 핵심이 아니다.

 군 발전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선정적인 것을 국방개혁이라고 내놨다”며

“국방개혁이 제대로 간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는데요.

 청나라군과 히틀러 독일군의 몰락을

 우리 군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취지였죠.

헉 놀람

 다만 김 위원은

“인터넷 기사 제목이

 선정적인 면이 있다”며

“실제 지면 제목을 보면 많이 다르다”고

 해명했는데요.
“민주주의 사회는 다양한 의견과

 의사를 인정해주는 사회”라고

 덧붙여 말했죠.

 비판이야

 얼마든지 할 수 있습니다.

 비판이 많아야

 건강한 사회라고 볼 수 있죠.

 

 하지만 비판과 비난은

 구분해야 하지 않을까요?

피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