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온갖 일 다 겪은 밀크티녀의 27세 생일

밀크티녀 사진 후 10년

43,326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밀크티를 든 사진 한 장으로 중국을 들썩이게 했던 고교생, '밀크티녀'로 불린 장쩌톈이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밀크티녀'가 화제가 되고 10년이 넘었지만 그를 향한 중국인들의 뜨거운 관심은 여전하다.


그저 인터넷에서 한 차례 달아오르고 곧 사라지는 다른 화제의 인물들과는 차원이 다른 셀럽의 삶을 살고 있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밀크티녀'를 향한 관심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그대로다. 톱스타 못지 않게 핫한 이유는 그의 화려한 행보 때문.

출처중국 웨이보

'밀크티녀' 장쩌톈은 지난 2009년, 교실에서 밀크티를 들고 환하게 웃는 얼굴이 담긴 사진 하나로 온라인 스타가 됐다. 청순함으로 대륙을 흔든 것.


장이머우(장예모) 감독의 데뷔 러브콜을 받기도 했지만 학업을 이어간 장쩌톈은 2011년 중국의 명문 칭화대학에 진학한다.

출처중국 웨이보

미모에 학벌까지 갖춘 덕분에 대학 진학 이후에도 각종 목격담과 사진 등으로 계속 이슈를 뿌린, 연예인보다 더 연예인 같은 삶을 산 밀크티녀.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대학을 졸업한 뒤 마이크로소프트 인턴으로 근무하며 프로그래머가 된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그리고, 세간 놀라게 한 엄청난 소식이 들려온다. 2014년, 장쩌톈과 중국 재벌 회장이 사귄다는 기사가 나온 것.


상대는 중국 온라인 쇼핑몰인 JD.COM의 류창둥 회장이다. 당시 22세였던 장쩌톈보다 19살이 많은 41세였다. 

뻘뻘 당황

교환학생으로 뉴욕에 머물 때 류 회장을 만나 교제하게 됐다고.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2015년 결혼식을 올리고 2016년 첫딸을 얻는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이후 투자 사업에 뛰어든 장쩌톈, 중국과 해외 기업가들과 교류하는 한편 수많은 기업들에 투자해 500억 위안을 보유한 자산가가 된다. 겨우 20대 중반의 나이에 말이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이번엔 불미스러운 소식이 들려온다. 류창둥 회장이 2018년 미국에서 중국계인 대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된 것. 

류창둥은 무혐의로 풀려났지만 이후 모델과의 불륜설도 불거지는 등 류창둥 관련 황색기사가 난무했다. 어쩌면 이혼설이 돌았던 것은 당연한 결과.

도리도리

그런데, 이를 비웃기라도 하는 듯 두 사람은 매우 잘 살고 있다.

"온 가족이 함께한다면 인생은 완벽하다. 희망을 갖고 인내하면 구름이 걷히고 달이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사건 이후 장쩌톈이 자신의 SNS에 남긴 글이다. 이 글로 이혼설, 불화설은 일축됐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계속해서 내조와 사업으로 바쁜 나날을 보낸 장쩌톈, 최근 자신의 별명을 본딴 상표를 등록하며 또 한 번 사업가, 자산가로서의 수완을 증명한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장쩌톈의 회사인 장쑤 장쩌톈 문화 발전 유한공사 측은 최근 '밀크티맘' '밀크티베이비' 등 상표를 신규 등록했다. 이들 상표는 생활용품, 교육 엔터테인먼트, 식음료, 숙박 등에 사용될 것으로 분류됐다.

그리고 전해진 또 하나의 근황, 11월 25일 생일을 맞아 SNS에 공개한 사진이다.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18살 됐어요."

25일 공개한 사진에서 장쩌톈은 18세 '밀크티녀'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청순한 미모를 자랑했다. 


10년이 지나도 여전히 청초하고 풋풋한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그도 그럴 것이, 그의 나이 이제 겨우 27세.

헉 놀람

10대 후반 한 장의 사진에서 시작해 10년 동안 화려한 신데렐라의 삶, 뼈아픈 배신의 시간을 겪은 '전설의 밀크티녀' 장쩌톈,

출처장쩌톈 인스타그램

재벌 사모님이자 젊은 자산가인 그를 향한 대중의 관심은 끊이지 않을 듯하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