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스타들의 독특한 캐스팅 사연 7

By. 뉴스에이드 강효진

77,4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많은 스타들이 각양각색의 캐스팅 사연을 가지고 있지만, 유독 독특한 과정을 거쳐 캐스팅된 이들이 있다.


독특한 캐스팅 사연을 가진 7인의 스타을 모아봤다.

출처뉴스에이드DB

# 류승범


친형인 류승완 감독에 의해 캐스팅 된 사연이 유명하다.


류승완 감독이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촬영 당시 ‘양아치 연기를 할 배우를 찾지 못해 고심하며 집에 돌아와 보니 웬 양아치가 누워서 TV를 보고 있더라’는 웃지 못 할 사연이다.


류승범은 이 영화로 데뷔해 강한 개성을 자랑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최희서


영화 ‘박열’로 지난 해 신인상을 휩쓴 신예다. ‘동주’로 이준익 감독과 처음 인연을 맺게 된 계기가 절묘한 우연이라 화제가 됐다.


바로 최희서가 연극을 하던 시절 지하철에서 대본 연습을 하던 중 맞은편에 앉아있던 신연식 감독이 이를 목격한 것이다.


연습하는 최희서의 모습을 눈여겨 본 신감독은 ‘같은 역에 내리면 명함을 줘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두 사람은 경복궁역에서 함께 내리게 됐고 이 인연이 이준익 감독과의 미팅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수지


지난 2009년 ‘슈퍼스타K’ 광주 지역 예선 현장에서 캐스팅 된 사연이 유명하다.


화장실에 가던 중 JYP 신인개발팀 캐스팅 담당자의 눈에 띄어 그 길로 바로 JYP 연습생이 됐던 것. 그 후 수지는 1년간의 연습생 기간을 거쳐 걸그룹 미쓰에이로 초고속 데뷔에 성공했다.

출처뉴스에이드DB

# 뉴이스트 김종현


김종현은 JTBC ‘아는 형님’에서 독특한 캐스팅 사연을 밝혔다. 학교 수업이 끝나고 집에 가는 길에 “연예인 해볼 생각이 없느냐”고 명함을 받게 된 것이다. 이 과정 자체는 별로 독특하진 않다.


문제는 김종현이 당시 강릉중학교에 다니고 있었다는 점인데, 당시 매니저의 꿈에 강릉 중학교가 나왔다고 한다. 그래서 “그 학교에 가면 애가 있겠구나” 싶은 마음에 서울에서 강릉으로 왔다는 믿기지 않는 사연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엑소 세훈


세훈의 캐스팅 과정도 굉장히 유명하다. 세훈은 오디션이 아닌 길거리 캐스팅으로 SM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게 된 경우인데, 무려 길에서 떡볶이를 먹다가 캐스팅이 됐다고 한다.


엑소 멤버들은 ‘싱 포 유(Sing For You)’ 컴백 쇼케이스 당시 세훈의 캐스팅 사연에 대한 문제를 모두 맞히며 훈훈한 팀워크를 자랑하기도 했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아유미


슈가 시절 뜨거운 인기를 누린 아유미. H.O.T의 열렬한 팬이었던 덕분에 데뷔할 수 있었다고 한다.


아유미는 MBN ‘비행소녀’를 통해 “중학교 2학년 때 H.O.T 콘서트를 보러 갔다가 오는 길에 캐스팅 됐다”며 “H.O.T를 실제로 보고 싶어서 연예계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출처뉴스에이드DB

# 김기두


영화 ‘가루지기’에 출연한 배우 김기두는 지난 해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가루지기’ 오디션에서 연기를 보여주지도 않고 캐스팅 된 사연을 밝혔다.


그는 “한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이름 덕분에 바로 캐스팅이 됐다”며 “미팅에 들어가서 연기를 보여주지도 않았는데 바로 캐스팅 됐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김기두의 독특한 이름 덕에 김기두가 맡은 배역 이름도 기두로 바뀌게 됐다고 한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