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은근히 중독성 있는 떡 5개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263,9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냥5대]


역시 떡이다.

쫀득쫀득한 식감과 씹을수록 깊어지는 맛!  

감동
(별로 살이 안 찔 거 같은데 엄청 찌는 건 비밀로 하고.) 
정말이지 싫어할 수가 없는 떡!
애정을 담아 한 번 모아봤다. 

생김새는 소박해도 일단 먹으면 
대단한 충성심을 갖게 만드는 떡 클래식 라인 5가지다.

쑥 향기가 나는 개떡이다. 쫀득쫀득해서 씹다보면 계속 씹고 싶어지고 그런 마성의 떡이다.

단면은 이렇게. 거친 매력 느껴보시라고 거칠게 잘라봤다. (크!!!!!!!! 혼자 감동 중 ㅋㅋ)

김 같지만 흑임자 가루가 빽빽하게 들어 찬 상태다.

하나를 손바닥에 올려놓으니 이 정도 크기. 한 입에 쏙 넣을 크기는 아니지만 나눠 먹기도 애매한 크기. 이럴 땐 그냥 한 입에 먹는 거다.

안에는 이렇게 뽀얀 떡이!! 쫜쫜한 식감과 고소한 고물! (쭈왑쭈왑) 이런 건 막 먹어줘야 한다.

마치 눈이 내린 것 같은 표면. 소복소복 발자국이 남을 것 같은 백설기다. 뜨끈한 우유하고 먹어도 좋고, 원두커피하고도 잘 어울리는 친화력 좋은 친구다.

만져보고 싶은 거친 표면과 그걸 바라보는 나. 이건 아마도 얼른 먹으라는 계시인가 싶기도 하고.

아무리 큰 백설기라고 해도 절반 정도는 쉽게 먹을 수 있다.

먹을 때 조심해야 할 때, 잘라 먹겠다고 앙 깨물면 안에 든 꿀이 쭉~ 발사될 수도 있다.

흰색, 분홍색, 쑥색이 기본 색상. 떡집에 따라 노랑이 추가되기도 한다.

이렇게 반을 가르면 깨와 설탕물이 주륵~!!!!

이 검은깨가 화룡점정 해준다. 아무 맛 안나더라도 왠지 이 검은깨가 있어야 완성품인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빵 중에서 가장 촉촉하다. 술을 넣어 발효시킨 덕에 독특한 냄새가 나는데 이게 또 한 번 맡기 시작하면 계속 맡고 싶고 그렇게 된다.

먹고 먹고 또 먹었지만 또또 먹고 싶은 떡!


당신의 '최애 아이템'은??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