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박민영과 엑소 세훈이 절친? 친분맵 최신버전

By. 뉴스에이드 박귀임

29,7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는 당신이 누구와 친한지 알고 있다.
가슴팍
배우 조인성은 배우 김우빈, 그룹 엑소  디오( 도경수)와 일본 여행을 다녀왔다. 
그룹 방탄소년단 는 배우 박서준최우식에게 앨범 홍보를 부탁했다.
배우 박민영은 방송인 유재석과 가수 겸 배우 이승기로부터 선물을 받았다. 
가수 보아는 배우 손현주, 김선아와 연말 모임을 함께 했다.


도대체 왜? 

1도 모르겠다

의아한 조합이지만, 이유 있는 친분.


지금부터 스타들의 친분맵으로 탈탈 털어보겠다.

단체샷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조인성 라인에 대한 멤버들의 생각은 어떨까. 이광수 도경수 등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연예인 중 나의 특별한 형제는 조인성 형이죠. 고민이 생기면 인성이 형을 가장 먼저 찾아요. 요즘은 인성이 형 집에서 많이 모여요. 이유는 그 형 집에 술이 많아서요. -이광수


형들과 만나면 같이 술도 마시고, 사는 이야기를 해요. 함께하는 형들 사이에서 내가 막내입니다. 그렇다 보니 많이 예뻐해 주세요. 감사드려요. -도경수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박서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형식은 인터뷰를 통해 다시 한 번 우정을 뽐냈다. 

#비티에스(BTS, 방탄소년단)는역시 #역시는역시 #작은것들을위한시 근데 내 홍보가 필요하냐 태형아? 매우 쑥스럽다 이거. -박서준


사실 서로가 잘 맞기 쉽지 않은데, 뭉치니 더 난리가 났어요. 정말 웃겨요. 자주 만나서 우리끼리 말도 안 되는, 시답잖은 농담들을 하는데 너무 재미있어요. 또 다른 재미가 생긴 것 같아요. 유일한 안식처, 힐링하는 휴식처라고나 할까요? -박형식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박민영은 '범인은 바로 너' 멤버들에게 선물을 받을 때마다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애정 어린 인사도 잊지 않았다.

서프라이즈 선물 센스가 지구 뿌신 요즘친구 이승기, 요즘오빠 유느님 재석 오빠의 아이스크림 선물에 내 맘이 녹아버렸다 고마워요, 멋있고 귀엽고 혼자 다해먹는 엑소 세훈 깜짝 선물 고마워. -박민영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오래된 만큼 bhy48 멤버들은 서로를 특별하게 생각했다. 인터뷰 자리에서도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친밀함을 유지하고 있다.

다 같이 멀리 바라본다는 공감대가 있거든요. 코앞의 성공과 실패에 기뻐하거나 낙담하는 게 아니라 ‘아직 가야할 길이 멀구나’ 다잡는 편이죠. 서로 중심을 잡아주는 좋은 동료들을 만나 행복해요. -이동휘
함께 모인 친구들이 하나 같이 열정적이고 예의가 바르죠. 서로 리스펙 하면서도 따끔한 말로 충고도 서슴없이 해줄 줄 알고 힘들 땐 누구보다 진심으로 위로하고 응원해주는 사이입니다. -변요한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낯가림' 총무를 맡고 있는 보아는 인스타그램은 물론, 방송에 출연해서도 멤버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고창석도 마찬가지.

‘낯가림’ 멤버가 되기 위해서는 멤버 모두의 동의를 얻어야 해요. 모임에 배우들이 많아요. 서열이 있기 마련인데 손현주 선배님이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세요. 선배님이 기둥 역할을 하시죠. 이 모임에 선배님이 없었으면 안 됐을 것 같아요. -보아


한 번은 제가 촬영하는 곳에 보아와 손현주 형님이 직접 커피차를 가지고 왔어요. 커피차만 보낸 게 아니라 직접 와서 더욱 놀랐어요. 그때 어깨가 으쓱해지더라고요. -고창석

지금까지 친분맵으로 스타들의 관계를 알아봤다. 서로에게 좋은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이들의 우정, 변치 않고 쭉 이어가길 바란다.

의지왕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