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스파이더맨' 보기 전 알아두면 좋을 4가지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12,3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블 페이즈 3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된 그 영화.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포스터

오는 7월 2일 개봉 예정인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다. 


'어벤져스:엔드게임' 이후 찾아오는 또 하나의 마블 영화라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데.


'개봉까지 기다리기 너무 힘들다!' 하는 분들을 위해 알아봤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에서 주목해야 할 4가지 포인트들.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1
올블랙 슈트

그 첫 번째는 스파이더맨의 새로운 슈트다.


그간 다양한 스파이더맨의 슈트가 공개된 바 있는데, 먼저 가장 기본이 되는 빨강+파랑 조합의 슈트.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많이들 익숙하실 거다.


톰 홀랜드 버전의 스파이더맨이 아닐 때에도 기본이 되는 슈트였다.


그리고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측에서 공개한 스페셜 컷에 등장한 또 다른 슈트도 있다.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페셜 컷

오, 로봇 같다. 기존 슈트가 엄청나게 업그레이드된 듯한 모습이다.


현재 스파이더맨의 슈트는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덕분에 각종 기능이 포함된 최첨단 슈트다.


그런 슈트가 또 어떻게 업그레이드됐을 지도 관심사.


그리고 마지막!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헉 놀람

올블랙이다. 스파이더맨의 올블랙 슈트는 이미 지난 2007년 개봉한 '스파이더맨 3'에서 확인한 바 있다.


외계에서 온 유기체인 심비오트의 영향을 받아 블랙 슈트 스파이더맨으로 변했던 그때 그 모습.


하지만 이번엔 그때와는 좀 다른 의미의 '올블랙'인 듯하다.

이런 건 아님 주의

출처'스파이더맨3' 스틸컷

이번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의 올블랙 슈트는 몸을 숨길 수 있는 '스텔스 기능'이 포함돼 있다고.


이처럼 다양한 슈트를 입은 스파이더맨의 활약이 첫 번째 포인트 되시겠다.

2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의 관계가 이번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출처'스파이더맨:홈커밍' 스틸컷

때문에 '스파이더맨:홈커밍'을 보지 않은 관객이라면, 특히 '어벤져스:엔드게임'을 보지 않은 관객이라면 꼭 필수 관람하길 바란다. 


이는 스파이더맨 역을 맡은 톰 홀랜드도 당부한 바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2차 예고편 초반, 톰 홀랜드는 "'어벤져스:엔드 게임'을 보지 않았다면 여기서 멈춰달라"라는 말을 했을 정도다.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그만큼 이번 영화에서 스파이더맨은 '어벤져스:엔드 게임'이 가지고 온 결과에 큰 영향을 받을 전망. 


이 영향이 스파이더맨을 어떻게 바꿔놓을지 주목해 보시길 바란다. 

3
아직 10대
세상을 구하는 영웅이지만 아직 피터 파커는 어린 10대 청소년에 불과하다. 

10대, 한창 놀 나이 아니던가.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이런 10대로서의 본능(?)이 이번 영화에 그려질 전망이다. 


외신 더자카르타포스트는 최근 프로모션을 위해 발리를 찾은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팀의 말을 빌려 영화의 줄거리를 보도했는데.


그 보도에 따르면 톰 홀랜드는 "피터 파커가 MCU에 처음 등장했을 때만 해도 어벤져스에 합류하고 싶어 했다. 그러나 여기선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르겠어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그는 "피터 파커는 16살의 평범한 학생의 삶을 살길 원한다. 친구들과 어울려 유럽 여행을 떠나는 평범한 삶 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스파이더맨으로 사는 것에 조금 지친 상황"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하지만 세상이 과연 그를 가만 둘 수 있을까?


이것 역시 영화를 통해 확인해 보자. 

4
드디어 러브라인?!

스파이더맨의 영원한 사랑, 메리 제인(MJ)!


하지만 '스파이더맨:홈커밍'에선 메리 제인이란 이름은 등장하지도 않았을뿐더러 리즈(로라 해리어)를 좋아했더랬다. 


그러나 이번만큼은 다르다?!

두둥!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비록 메리 제인은 아니지만 미쉘 제인, 즉 또 다른 MJ와 러브라인 형성할 예정이다. 


그러나 거꾸로 내려온 스파이더맨과 MJ의 달콤한 스파이더맨 키스 같은 로맨스는 아니란다. 


역시 더자카르타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톰 홀랜드는 "러브 스토리가 영화에 등장하긴 한다. 하지만 할리우드의 전형적인 로맨스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그는 또 "귀엽고, 재밌고, 사랑스러운 러브 스토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