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믹스커피에 어울리는 과자 베스트5

밥 먹고 나서 꼭 생각나! by.뉴스에이드

65,0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는 오늘도 믹스커피를 탄다.

 
회개음료 마시고 0칼로리 천국에 
들어서는 것도 좋지만! 

출근하고 나서, 밥 먹고 나서 
찾아오는 당땡김 현상은 위로 받을 수 없다. 

이럴 때 환한 미소로 
손짓하는 것이 바로 믹스커피

커피 3, 프림 3, 설탕 3이라는 
3-3-3 황금 배합도 좋고, 
이지컷을 장착한 믹스커피도 좋다. 

그런데 이 믹스커피라는 것이 
어찌나 잔망스러운지, 

혼자 있을 때 보다는 
쿠키 친구와 함께 할 때 
그 진가가 발휘된다.

 
그래서 준비한 
5대 전문기자(를 꿈꾸는) 
임 기자의 첫 프로젝트, 

믹스커피와 먹으면 좋은 과자템 베스트5!

▲ 역시 에이스!


'믹스커피+에이스= 진리' 
공식은 깨지지 않을지니! 


버터향 가득 머금은
(즉, 폭발적인 칼로리를 자랑하는) 
에이스의 부드러운 맛이 
달콤한 커피맛과 어우러져 
한층 강도높은 즐거움을 선물한다. 

커피의 향을 
해치지 않는다는 것이 
에이스의 강점! 

커피에 담갔다 빼는 시간은 
2초 또는 3초를 추천한다.



* 1초 = 커피물이 묻었구나~하는 정도
  2초 = 아삭한 식감 원한다면 2초
  3초 = 좀 더 촉촉하길 원하면 3초
  4초 = 흐물거려서 떨어지므로 NG
  5초 = 흐물흐물흐물흐물


▲ 버터 말고 빠~다, 빠다코코넛


이름부터 빡세 보이는 빠다코코넛

믹스커피의 달콤함을 
극대화하는 과자다.
 

코코넛 향이 커피의 쓴 뒷맛을 
휘감으며 단 맛만 남긴다. 

입을 크게 벌리지 않아도 될 
세로 모양으로 생산돼 
편리함을 높인다. 

표면에 설탕을 묻혀, 
표면의 기름기가 
손에 묻지 않도록 돕는다. 


너무 달 수도 있으니 주의할 것. 
추천 시간은 3초!

* 1초 = 빠다코코넛에 커피란 것이 묻었구나
  2초 = 오득오득 씹을만 하구나!
  3초 = 아직 식감이 있음. 
           촉촉하지만 에이스보다는 단단함.
  4초 = 촉촉한 게 좋으면 4초!
  5초 = 흐물흐물의 단계. 떨어질 수 있음.

▲ 믹스커피에 '짠'을 추가, 제크


일단 기름져야 믹스커피와 
어우러질 것이라는 편견은 정답! 

에이스 저리가라로 
기름기 자랑하는 제크도 
믹스커피와 함께 할 때 
그 맛이 수직상승한다. 

한 입에 쏙 들어가니 
부스러기 걱정할 필요 없다. 

또 간간이 뿌려진 소금으로 
예상치 못한 짭짤함까지 
경험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 


단짠의 하모니란 이런 걸까.

 
무한흡입 궤도에 올라보자. 
추천시간은 2초!

* 1초 = 아쉽게 커피가 스며들었음
  2초 = 식감 아직 살아있음
  3초 = 촉촉촉촉촉촉촉촉
  4초 = 당장 빼내야 할 시점!
  5초 = 비추! 흐물흐물흐물

▲ 왠지 모를 반항심, 계란과자


어린시절에 우유와 먹던 그 과자, 

계란과자를 어른들만의 음료인 
커피와 함께 마시는 즐거움이란! 


알고보면 계란과자는 
믹스커피와 찰떡궁합이다. 

질감이 매우 부드럽고 
조직이 성기기 때문에 
오래 적시면 안 된다. 



이왕이면 찍어 먹기보다는 
따로, 동시에 먹는 것을 권한다. 


굳이 담그는 시간을 
추천한다면 1초!

* 1초 = 이미 충분하다
  2초 = 축축하다
  3초 = 과하다 싶다
  4초 = 먹을 수 있나 싶다
  5초 = 덩어리가 남아있나 싶다
  6초 = 커피 안에서 부스러짐


▲ 밥 한끼를 먹은 듯한 든든함, 다이제스티브

일단 크기에서 합격, 
다른 과자들에 비해 3배 이상 크다. 

촉촉하면서도 통밀을 
씹는 듯한 식감이 탁월하다. 

장점도 크기, 단점도 크기여서 
종이컵에 믹스커피를 타 마실 경우 
컵 안에 들어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추천 시간은 1초 또는 2초!

* 1초 = 오득거리는 식감 원한다면 넣자마자 빼보자
  2초 = 촉촉하다
  3초 = 흐물거리기 시작
  4초 = 물이 찌걱거리기 시작
  5초 = 노노


# 침착해, 이건 아니야!

 
에이스, 다이제스티브, 계란과자, 
제크, 빠다코코넛으로 
점차 흥이 오르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과자에도 손을 대봤다. 


결과는, 우유에 양보하자는 것. 

단 맛이 너무 세거나, 
과자 본연의 향이 너무 강해서 
같이 먹었다가는 
이도저도 아닌 상황이 될 수 있다.

▲ 아이비는 혼자 있을 때 최고

커피든 우유든 아이비는 
아이비만 먹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한다. 

적당히 퍽퍽하고 
무맛에 그 대놓고 덤벼드는 
밀가루 맛이 매력적인 아이다. 

그래도 굳이 찍어 먹고 싶다는 
사람이 있다면 3초를 권한다. 

여유있게 4초까지도 볼 수 있다.

* 1초 = 딱딱하다
  2초 = 스며들기 시작
  3초 = 식감이 있는 단단함
  4초 = 완전히 스며들지는 않았음
  5초 = 촉촉한 식감이라면 5초
 

▲ 달려들어 커피를 흡수 싸~악, 사브레

사브레는 가벼운 바닐라 향을 
가졌기 때문에 믹스커피와 어우러졌을 때 
향의 매력이 떨어진다. 

질감이 가볍고 단맛이 세서 함께 먹기 보다는 
따로, 또는 단 맛이 없는 우유와 
함께 마시길 권한다. 

그래도 굳~이 찍어먹고 싶다!면 1초가 좋다. 

4초까지 여유를 부리다가는 
커피 속에 퐁당 빠져버릴 테니까.

* 1초 = 식감 느껴지는 촉촉함
  2초 = 부드럽게 먹을 수 있는 정도
  3초 = 커피가 쭉 흘러나옴
  4초 = 굳이 이렇게까지
  5초 = 부러진다

▲ 이름부터 기름진 버터링


버터의 풍부한 향을 
해치지 않게 하려면 
이대로 먹어줘야 한다. 

믹스커피와 함께 먹으면 
'투머치'의 느낌을 줄 수 있다. 


버터링이 느끼하다면 
아메리카노를 곁들일 것을 추천!


만~약에 믹스커피에 
굳이 찍어 먹어보겠다라는 
입장이라면, 1초를 추천한다. 


대신 빠르게 치고 나오는 1초다.

* 1초 = 촉촉하게 흡수
  2초 = 이제부터 비추
  3초 = 비추x100
  4초 = 흐물흐물
  5초 = 사람이 먹을 수 있는 비주얼이 아님

▲ 고소미 먹고 싶니


안에 깨가 많이 들어 있어서 
씹을 때마다 
고소함이 흘러 나온다. 

표면에 설탕 가루가 묻어 있어서 
첫 입부터 달콤함을 느낄 수 있다. 

통밀 과자에서 맛볼 수 있는 
거친 식감도 매력. 

달고, 고소하고, 거칠기까지 한 
고소미기 때문에 
믹스커피까지 
곁들일 필요는 없어 보인다. 


있는 그대로 사랑해주기. 


호옥시 그래도 찍어먹어볼래 
라는 입장이라면 
1~2초 사이를 권한다.

* 1초 = 오득오득 씹는 즐거움이 있음
  2초 = 촉촉해졌네
  3초 = 흐물흐물흐물흐물
  4초 = 균열이 일어남
  5초 = 자세히 보면 부스러져 있음

글|임영진 (뉴스에이드)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