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나혼산' 나오고 '온앤오프' 또 나온 연예인

비교하며 보는 재미가 쏠쏠

507,6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싱글라이프 관찰 예능 프로그램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단연 MBC '나 혼자 산다'. 

출처MBC

'나 혼자 산다'의 성공 이후에도 스타의 나 홀로 사생활에 집중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 tvN '온앤오프'까지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이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데, 관찰 예능이 이렇게 많다보니 시청자는 어디서 본 듯한 그림을 보는 일도 생기고 만다.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던 출연진이 다른 관찰 예능에 출연하는 경우다.

예쁨 어필
같은 관찰 예능인데
묘하게 다른 매력!
매운 닭발 vs 서핑 고수
소유

아이돌 건강미 대표 소유는 2014년 '나 혼자 산다' 무지개 라이브에 출연, 운동으로 자기관리에 열심인 모습과 함께 매운 닭발을 눈 하나 깜짝 않고 먹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 방송으로 매운 음식을 잘 먹는 아이돌 대표주자가 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6년 후 '온앤오프'에서 공개한 싱글라이프에서는 수준급 서핑 실력을 공개하는가 하면, 절친한 친구인 카라 니콜과의 우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기러기 vs 돌싱
김준호

2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코미디언 김준호가 출연해 '돌싱 라이프'를 최초 공개했다. 

아침에 일어나 전화영어로 자기계발을 하고, 배달음식을 시켜 식사를 한 뒤 개그맨 후배들이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데 김준호가 혼자 사는 걸 공개한 건 처음이 아니다. '돌싱 라이프'가 처음일 뿐. 이미 지난 2016년 '나 혼자 산다'에서 기러기 유부남의 혼자 사는 삶을 시청자에게 선보였다. 

당시 김준호는 집에 개그계 후배 유민상, 오나미, 정명훈 등을 불러 외로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미니멀리즘 vs 느릿남
장우혁

장우혁은 2016년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신비주의를 걷어냈다. 자취 15년차(당시) 싱글라이프를 공개했다. 

직접 인테리어를 한 집에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삶을 선보이는가 하면 집 옥상에서 홀로 바캉스를 즐기는 모습도 공개했다.

2020년에는 '온앤오프'에서 혼자 사는 삶을 공개했는데, 느릿한 라이프 스타일을 선보여 '슬로우혁'이라는 별명을 얻는가 하면 물티슈를 4번이나 재사용하는 알뜰한 면모로 패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공사다망 vs 요리남
김동완

김동완은 2015년 '나 혼자 산다'에 출연, 평창동 오래된 빌라에서의 싱글라이프를 팬들에게 공유했다. 당시 김동완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 공부로 자기계발을 하는 모습으로 노력파 아이돌의 면모를 보였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한시도 쉬지 않는 공사다망한 취미생활을 즐기며 부지런하게 사는 모습을 공개했다.

2020년 '온앤오프'에서는 가평으로 거처를 옮긴 김동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 싱글라이프에서는 가평에서의 삶을 비롯해 '온앤오프' MC이자 친구인 성시경과 컬래버 방송 비하인드도 그려졌다. '최요비' 동반 출연 및 김동완 집에서의 백숙 먹방 등으로 동갑내기 케미를 과시했다.

깔끔 vs 따뜻
허지웅

SBS '미운 우리 새끼' 원년멤버였던 허지웅은 머리카락 하나 먼지 하나 허용치 않는 깔끔한 성격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돌싱인 그는 방송에서 전 부인을 언급하는 쿨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모친과 함께 '미우새'에 출연해 리얼한 일상을 공개한 허지웅은 1년 만에 하차했다.

허지웅이 싱글라이프를 다시 공개한 건 2019년 10월. 허지웅 악성림프종 투병 후 1년 만에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방송에 복귀해 박수를 받았다. 

날카롭고 냉철하던 과거의 모습을 내려놓은 허지웅은 자신처럼 병마와 싸우는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현실적인 조언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