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숏패딩으로 나도 꾸안꾸 돼볼까

대세는 '꾸안꾸'

7,4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 아우터의 

절대 강자였던 롱패딩 대신 

활용도가 높고 센스 있는 

스타일링이 가능한

짧은 길이의 숏패딩이 

대세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사랑뿜뿜


숏패딩으로 완성한 

스타들의 '꾸안꾸룩'을 알아보자.

 

격한 예스


안소희는 통넓은 청바지와 

숏패딩을 매치한 모습이다.


세련되고 캐주얼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주연은 노랑노랑한 느낌의

숏패딩을 선택했다.


컬러에 포인트를 주는 대신 

흰색 팬츠를 매치해 꾸안꾸룩을 완성했다.



기은세는 파스텔톤의 

숏패딩과 블루진으로 


청순하고 편안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차정원은 무채색의 

숏패딩을 선택했다.


귀여운 패딩 목도리로 

은은하게 포인트를 줬다.



오연서는 스트랩과 포켓이 돋보이는

베이지 컬러의 패딩으로 


캐주얼한 편안함과 

러블리함을 드러냈다.



황정음은 풍성한 실루엣의 

핑크 숏패딩으로 포인트를 줬다.


과감한 크롭 기장의 숏패딩과 

가죽 롱 스커트로 세련된 매력을 선보였다.



이처럼 스타일도 챙기고 보온성까지 

책임져주는 숏패딩


입술츄


숏패딩으로 편안하면서도 

센스있는 꾸안꾸룩

연출해보면 어떨까?


떠나보자


By. 백수연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