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자신의 '발연기 논란'을 본 배우들의 반응.zip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330,9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라마, 영화 등에서 멋진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들!


캐릭터에 찰떡같이 녹아든 연기를 보면 해당 작품이 더욱 재밌어지는 건 당연한 일이다. 

당신이 최고

하지만 반대로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는 배우들도 있는데.


자신을 둘러싼 연기력 논란을 보는 배우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 배두나

출처배두나 인스타그램

배두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으로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그간 '연기 잘하는 배우'로 입지를 굳혀왔기에 처음으로 듣는 연기력 지적이 당황스러웠을 터. 


하지만 배두나는 담담했다. 

출처배두나 인스타그램

그는 뉴스에이드와의 인터뷰에서 "시작할 때부터 예상을 했다. 사극 도전을 하면 연기력 논란이 있을 거라고.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논란들이 다 저한테 피가 되고 살이 될 거라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더 빨리 시즌 2를 찍고 싶다. 설렌다"라고 말했다.


# 성유리

출처성유리 인스타그램

핑클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성유리도 연기 초반, 연기력 논란에 시달려야 했다. 


특히나 혹독한 논란이 있었던 작품은 SBS '천년지애'. 당시 과거에서 현대로 온 공주 역을 맡았던 그는 어색한 연기로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성유리는 과거 MBC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그렇게까지 논란이 될 줄은 몰랐다.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하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출처성유리 인스타그램

또 "주위에서 '실력이 뒷받침되지도 않았는데 왜 주연을 했냐, 조연부터 하지'라는 말을 많이 해주셨다"라면서 "하지만 내 입장에선 주연을 제의 주셨는데 놓치기 너무 아까웠다. 그때 욕심이 너무 컸던 거다"라고 덧붙였다.


잊을 수 없는 혹평이 있냐는 질문에는 "부족했지만 정말 열심히 했다. 잠 1시간 안 자고 연기 공부하고 최선을 다했다. 그런데 '노력의 의지가 없다'라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 남태현

출처남태현 인스타그램

남태현 역시 연기력을 지적받은 바 있다. SBS '심야식당'에 출연했지만 연기력 논란의 중심에 섰던 것. 


이 논란이 계기가 돼 남태현은 tvN '배우학교'에 출연해 박신양의 지도를 받기도 했다. 


당시 연기력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는데.

출처남태현 인스타그램

그는 "연기를 하고 싶어 했고 기회가 왔는데 그걸 감당하기엔 준비가 안 돼 있었던 거다"라면서 "드라마 스태프 분들, 감독님, 작가님, 출연진 배우 선배님들 모두에게 죄책감이 많이 들었다"라고 속내를 꺼냈다. 


이어 "저로 인해 드라마가 욕도 많이 먹고 악플도 많이 달렸다. 그래서 죄책감에 많이 시달렸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또 "제가 연기를 한 장면 때문에 입에 담지 못할 욕도 먹어보니까 내가 현장에서 연기를 할 게 아니구나, 깨달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배우학교'를 통해 일취월장했던 남태현. 스승이었던 박신양의 칭찬을 받으며 '배우학교'를 졸업하기도 했다.


# 진세연

출처진세연 인스타그램

현재 방송 중인 MBC '아이템'에서 열연 중인 진세연. 앞선 작품들에서 연기력 논란이 일기도 했었다.


이에 진세연은 '아이템' 제작발표회에서 연기력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열심히 했지만 좋은 말이 나올 때도 있고 안 좋은 말이 나올 때도 있지 않나. 이번에도 열심히 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출처진세연 인스타그램

이어 "주지훈 선배님과 한 번 연기했던 게 큰 도움이 됐다. 위안을 주는 부분도 있고 칭찬을 많이 해주신다. 용기를 얻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저의 연기력 하나가 아니라 감독님의 연출을 믿고 가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믿고 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출처진세연 인스타그램

# 한채영

출처한채영 인스타그램

지금으로서는 전혀 상상도 못 할, 한채영의 연기력 논란 시절. 


바로 그의 첫 드라마 데뷔작이었던 KBS '가을동화' 출연 시절이었다. 


한채영은 KBS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당시 힘들었던 기억을 털어놓은 바 있다. 

출처한채영 인스타그램

그는 "'가을동화'에 출연했을 때 욕을 많이 먹었다. 그때 미국에서 온 지도 얼마 안 돼 한국말도 서툴렀고 준비도 안 돼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니저가 일을 잘한 거지만 조금의 원망은 있었다. '왜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나를 힘들게 했을까, 연기를 좀 배우고 했으면 좋았을 텐데'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또 "사실 '가을동화'에서 주인공이었다. 그런데 연기를 못해서 비중이 줄었다"라면서 "내 입장에선 창피하기도 하면서 민망했다. 죄송스럽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 장수원

출처장수원 인스타그램

발연기의 신기원을 연 사람도 있다. '로봇 연기'의 창시라자 불리는 장수원이 그 주인공.


장수원은 KBS '사랑과 전쟁' 하나로 '로봇 연기'의 창시자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있다. 


이후 그의 연기는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하며 의도치 않은 신드롬을 일으키기까지 했는데. 

출처장수원 인스타그램

장수원은 당시의 발연기, 특히 어색한 뜀박질(?)에 대한 해명을 했다.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그는 원래 그렇게 어색하게 뛰냐는 MC들의 질문에 "내가 원래 깔창을 끼지 않는다. 그런데 그때 상대 배우인 유라 씨가 키도 크고 하셔서 코디가 깔창을 넣어줬는데, 그게 어색했다"라고 설명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