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70만 구독 유튜버의 대세 비결

By. 뉴스에이드 성민주

23,3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펭-하!
하이!

이 말이 무슨 뜻인지 모르시는 분,

이제 없죠?

(펭수 하이라는 뜻)

출처유튜브 '자이언트 펭TV' 캡처

대세 중에 대세 펭귄, 


EBS 연습생 펭수는

어느새 유튜브 구독자 70만명을 달성하며

승승장구 중!

이제 펭수는 EBS와 유튜브를 넘어

타 방송사 대통합을 이루는 중이다.


와아아


이제 지상파를 넘어 JTBC에도 입성!


지난 16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 출연한 펭수의 모습을 통해 그의 대세 비결을 정리해봤다.


(손 들고 횡단보도 건너는 바른생활 bb)


# 냉철한 현실 인식, 거침없는 언행

"나갔잖아요. 그러면 선배 아니에요."

"(EBS 복귀) 스스로 해야죠."

"(데뷔 10년 차면) 이제 그만할 때 됐어요."

EBS 복귀를 희망하는 10년 차 광희를 향한

8개월 차 펭수의 '펭폭' !


열 살짜리 펭귄이지만 

그는 이 사회가 만만하지 않다는 사실을 

아주 잘 알고 있다.


냉혹한 사회에서는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는 거다.

정신이드는가
# 위기는 곧 기회다

면접관이 EBS의 약자를 묻는데 뭔지 모르겠다고?


당황하지 말고 차분히

면접관에게 역질문하면 된다.

호기롭게 질문을 시작하려는데

의자에서 떨어졌다고?

 

그래도 당황하지 말고 되물으면 된다.

"저는 방금 의자에서 왜 넘어졌을까요?"

맞는말같아

위기도 기회로 만드는 미(美)친 순발력!

'우주대스타' 펭수답다.

(펭수는 계획이 다 있구나  ͡° ͜ʖ ͡°)

# 알고보면 착한 마음씨

하지만 너란 펭귄,

알고보면 따뜻한 펭귄.


본인이 가장 잘 부르는 요들송도 

기꺼이 나눠 부를 줄 안다.

아낌없는 격려와 응원도 보낼 줄 안다.

짝짝짝

하지만 방심은 말아야 한다.

언제 다시 그의 화살이 날아올 지 모르니.

(귀신같은 밀당 스킬!)


스위스를 거져 힘들게 한국 온 우리 펭수,

앞으로도 참치 길만 걷자!(feat. 김명중)

가자 얘들아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