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전쟁 다뤘지만 전쟁 영화가 아니다

By. 뉴스에이드 (sponsored by 덩케르크)

175,5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너만 ‘알려줌’

<덩케르크> 극비 유출 영상

배우들 인터뷰를 보다보면 

좋아하는 감독 이름이 몇명에게 집중되곤 한다. 


특히 할리우드 뿐만 아니라 국내 배우들에게서 

매우 빈번하게 나오는 이름이 있는데. 


 

출처워너브러더스

바로 크리스토퍼 놀란. 


일명 갓놀란! 


DC 세계관에 흠뻑 빠지게 만들었던 '다크 나이트' 408만.

봐도 또 보고픈 '인셉션' 582만. 

가장 세련된 블럭버스터로 손꼽히는 

'다크 나이트 라이즈' 639만.

우리 안의 과학본능을 일깨워준 '인터스텔라' 1030만. 


점점 더 많은 한국 관객들이 

갓놀란을 믿고 보는 중. 

 

시공간과 차원을 가뿐하게 넘나들며 

두 눈 휘둥그레해지게 만들던 갓놀란, 


새 작품은 실화다. 

그것도 진짜로 찍은 진짜 실화!! 

꿈 속, 우주 속, 고담시 속..
평범한 적 없었잖아! 

평범할 리가. 


우리 상상력의 극한을 건드리던 감독이 

역사적인 실화로 돌아간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법! 


바로 덩케르크 철수 작전이다. 

덩.. 뭐? 
우리한텐 아직 생소한데. 
언제 어디서 일어난 일이지? 

덩케르크는 프랑스 북부 지역명. 


철수 작전은 1940년 5월 2차 세계대전 때 일어난 일이다. 


규모는? 갓놀란이 택했다면 엄청 대규모일거야. 

출처워너브러더스

그렇다. 

무려 40만여명.


영국+연합군 40만여명이 독일 기갑부태의 포위를 뚫고 영국으로 철수하는 작전! 성공했다고 한다.  

세상에, 놀란표 전쟁영화인거야? 

No. 


전쟁이 왜 일어났느냐, 전쟁이 얼마나 참혹했느냐, 

그동안 무수히 다뤄진 전쟁 얘기는

갓놀란의 관심사가 아니지! 

전쟁을 다루는데 전쟁영화가 아니라고? 

“내가 관심을 가졌던 문제는 단 하나다. 


다들 빠져나갈까? 방파제로 가는 길에 다음 폭격을 맞아 죽을까? 아니면, 건너다가 배에 깔려 죽을까?” - 크리스토퍼 놀란 

생각만 해도 무시무시... 
사느냐, 죽느냐! 
오로지 그거구나! 

가장 간단하지만

가장 절박한 그것! 


바로 생존에 대한 영화란 말씀. 

“'덩케르크'에서 가장 좋은 점은 실제 그 상황에 처했다면 어땠을까를 느낄 수 있도록 몰입하게 하는 것이고, 그 당시 사람들이 어떤 일을 겪었고 또 그 상황이 얼마나 참혹하고 무서웠는지를 알려준다는 것.” - 핀 화이트헤드 (출연배우)

그래서 대본도 얇았다고. 



"직접 쓴 대본을 주고 갔는데 너무 얇아서 놀랐고 그럼에도 너무 강렬해서 놀랐다. 놀란 감독의 자질이라고 알려진 모든 것이 들어가 있었다. 수학적으로 정확한 구조, 스토텔링의 다층적인 의미와 인간애, 대대적인 규모와 긴박하고 역동적인 박동, 그 모든 것이 말이다."  - 케네스 브래너 (출연배우)

'죽느냐, 사느냐' 생존 문제도 
갓놀란이 만들면 이야기가 다른 법. 

해변에서의 1주일, 
바다에서의 하루, 
하늘에서의 1시간


이 다른 시간, 다른 장소, 다른 사건들을 
일직선의 평행선에 놓고
마치 동시간에 일어난 일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비주얼도 평범할 리 없지

CG를 싫어하기로 유명한 놀란 감독은 

진짜로 일어난 이 일을 진짜로 찍길 원했다.

 

실제 덩케르크 철수 작전에 참여한 

민간 선박 중 20척 가량을 촬영에 투입했다. 


전투기도 실제로 구입을 했다. 




최대 엑스트라 수가 1,300 명이었다. 

대사 장면 빼고 전부 아이맥스로 촬영!! 

놀란 감독 역대 최대 비중이라고.



“해안에서 실제로 일주일을 촬영했는데 천 명이 넘는 배우들이 뛰어다녔고, 폭발 장면도 있었고 진짜 스핏파이어 전투기가 머리 위로 날아다녔다.” - 핀 화이트헤드 (출연배우)

개봉은 7월 20일!!


도저히 안 볼 수가 없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